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919년 건국' 쐐기 박은 문 대통령…건국절 논란 재점화

뉴스듣기


청와대

    '1919년 건국' 쐐기 박은 문 대통령…건국절 논란 재점화

    뉴스듣기

    보수 야권 반발…"건국과 건국의 의지를 밝힌 것은 엄연히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 72주년 광복절을 맞아 1919년 임시정부 설립일이 대한민국 건국일임을 사실상 천명했다.

    그간 진보 진영과 보수 진영 사이에서 꾸준히 진행돼 온 건국절 논란에 쐐기를 박은 셈인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권에서 즉각 반발하면서 진영 간 건국절 논란이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72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작심한 듯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의 배경을 설명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백 년 전인 1917년 7월, 독립운동가 14인이 상해에서 발표한 '대동단결 선언'은 국민주권을 독립운동의 이념으로 천명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국민 주권에 입각한 임시정부 수립을 제창했고, 마침내 1919년 3월 이념과 계급과 지역을 초월한 전 민족적 항일독립운동을 거쳐, 이 선언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는 기반이 됐다"고 설명했다.

    '광복'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주어진 것이 아니었다"며 "항일의병에서 광복군까지 애국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흘린 피의 대가였다"고 말했다.

    항일독립운동을 통한 자주적 주권 회복을 강조하면서 해방이 외부로부터 주어진 선물이라는 일부 보수 야권의 시각을 비판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경축사 말미에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대한민국 건국 시점을 1919년 임시정부 수립으로 못 박았다.

    재임 기간 중에 맞는 '건국 100주년' 행사를 계기로 건국절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천명한 셈이다.

    그러나 보수 야권, 특히 자유한국당에서는 혁신위원회 차원에서 '1948년 건국'을 혁신선언문에 명시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뉴라이트와 보수 세력은 대한민국 건국이 1948년이라고 주장하며 대한민국의 역사적 정통성을 상해 임시정부가 아닌 초대 이승만 정부에서 찾으려는 시도를 해왔다.

    이날 오전 한국당 혁신안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1919년 건국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1948년이 건국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19대 대통령인데, 이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제 1대 초대 대통령이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도 본인이 19대 대통령이라고 한다면 이승만 대통령을 1대 대통령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 위원장은 "나라라고 하면 국민·주권·영토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919년 상해 임시정부가 나라를 세우는 정신적 출발선이 됐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나라가 '태어난' 것은 1948년"이라며 임시정부와 이승만 제헌 정부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그는 "1919년에 건국한 것이 되면 19년부터 45년까지 독립운동을 한 게 해석이 안 되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1948년 건국에 대해서는 논란의 필요도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마찬가지로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1919년 건국 발언에 대해 즉각 비판하고 나섰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국민을 갈라놓는 것"이라고 해석하며 "문 대통령은 취임 첫 광복절을 국민 분열을 야기하는 행보로 이끌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일방적인 선언을 했다"고 지적하며 "1919년 건국과 1948년 건국은 한치도 양보할 수 없는 좌우 진영의 전유물이 됐기 때문에 어느 일방이 선언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1919년 건국' 종지부에 벌써부터 거센 반발이 나오고 있다"며 보수 진영의 입장을 대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