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액자 사야 원본 드려요" 스튜디오 업체의 '도 넘은 상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액자 사야 원본 드려요" 스튜디오 업체의 '도 넘은 상술'

    뉴스듣기

    무료 이벤트 당첨이라더니…원본 미끼로 '몇백만 원 패키지' 권하기도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가족사진&리마인드 웨딩 무료 촬영 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

    SNS에서 '가족사진, 리마인드 웨딩 무료 촬영' 이벤트를 발견한 A(20·여)씨.

    다가오는 부모님의 결혼기념일이 떠올라 추억을 선물하고 싶은 마음에 선뜻 이벤트를 신청했다.

    며칠 후 이벤트 당첨 문자를 받은 A씨 가족은 설레는 마음으로 충남 천안의 한 스튜디오를 찾았다.

    문제는 사진 촬영이 끝난 뒤부터 시작됐다.

    업체 직원이 A씨 가족에게 "무료로 제공하기로 한 액자는 크기가 너무 작고 사진도 한 장밖에 못 가져간다"며 더 큰 액자를 하나하나 소개하기 시작한 것이다.

    A씨 가족은 상술·사기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이미 찍은 사진이 아까워 60만 원을 준 뒤 더 큰 액자를 구매했다.

    B(20·여) 씨 역시 스튜디오 이벤트에 신청했다가 비슷한 일을 겪었다.

    사진 촬영을 마친 B씨 가족에게 업체 직원은 짧은 동영상 한 편을 시청하게 했다.

    한 연예인이 예능 프로에 나와 가족사진 한 장이 없어 서글펐다며 우는 내용의 동영상이었다.

    이후 업체 관계자는 "요즘 제일 잘 나가는 상품"이라며 2백만 원대의 액자 패키지를 권했다.

    "추가 금액은 전혀 없다"는 말만 믿고 촬영에 나선 B씨는 당황했지만, 사진이 너무 잘 나와 원본 사진만이라도 구매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원본 사진만 따로 팔지는 않는다"며 "액자 패키지를 사야만 원본 사진을 가져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원래 안 되는 건데 꼭 원본만 사야 한다면 30만 원을 내야 한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가족사진과 리마인드 웨딩 사진은 앨범 크기와 재질, 사진 매수 등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었다.

    B씨는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로 고가의 액자를 권하고 원본 사진을 미끼로 사용할 줄 몰랐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최근 곳곳에서 이 같은 무료 가족사진, 리마인드 웨딩 사진 촬영 이벤트에 신청했다가, 상술에 넘어갔다는 푸념이 넘쳐나고 있다.

    스튜디오 업체들이 무료 사진 촬영을 미끼로 소비자들의 방문을 유도한 뒤 강매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비난을 받는 것이다.

    한 소비자는 "다른 가족들에게 너무나 미안했고 혹시나 가족 무료 촬영 당첨됐다고 좋아하는 이에게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동네보다 몇 배 비싼 가격이 이벤트가라고 한다", "뒤통수 맞은 느낌이다. 사진 80장 찍고 백만 원대 액자를 권해 기가 막혔다" 등의 비판이 넘쳐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 서비스팀 관계자는 "소비자를 유인한 건 맞지만 소비자가 안 사면 그만"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무료 이벤트라고 하지만 어느 정도 예상이 되지 않나"라며 "공짜심리보단 비용 지불에 대해 서로 간의 흥정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