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감사실서 오늘 박찬주 대장 부인 조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국방부 "감사실서 오늘 박찬주 대장 부인 조사"

    뉴스듣기

    스트레스 못 이긴 공관병 자살 시도 등 제보도 잇따라

    국방부 (사진=자료사진)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의 공관병 갑질 의혹을 조사중인 국방부는 3일 박 대장의 부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어제 감사관, 국방부 직무감찰과장 등 4명이 현지에 내려가 2작전사령관을 포함해 전현직 공관병들에 대한 조사를 했고, 오늘은 공관병 일부와 사령관 부인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박 사령관은 아직 2작전사령관의 보직을 그대로 수행중이다.

    한편 박찬주 대장 부부의 갑질에 대한 폭로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군인권센터는 3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찬주 대장이 지난 2015년 육군참모차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부의 갑질 제보 내용을 공개했는데 센터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당시 박찬주 육군참모차장은 공관에서 복무하던 병사가 '군기가 빠졌다'는 이유로 최전방 GOP로 1주일간 파견을 보냈다.

    당시 박 대장은 "내 부인은 여단장(준장) 급인데 네가 예의를 갖춰야지 뭐하는 짓이냐"며 야단쳤고, 공관병은 12사단 사천리 중대에 1주일 간 파견돼 최전방 GOP 경계근무를 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015년 박 대장 휘하의 한 공관병은 계속된 갑질로 인한 스트레스를 참다 못해 자살을 시도했다는 제보도 나왔다.

    다행히 소속 부대 장교가 자살 시도 장면을 목격하고 제지함에 따라 참극은 피했지만 해당 공관병은 이후 타부대로 전출 조치됐다.

    이외에도 박 대장의 부인이 오후 11시에 공관병들을 불러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인삼을 달이라고 지시하거나, 식사 시간에 정확히 맞춰 요리를 완성하지 않고 조금 이르거나 늦게 식사를 준비하면 크게 질책했다는 등의 갑질 제보도 공개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