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년 만의 컴백' 장동건이 '브이아이피' 택한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3년 만의 컴백' 장동건이 '브이아이피' 택한 이유

    뉴스듣기

    (사진=영화 '브이아이피' 스틸컷)
    배우 장동건이 영화 '브이아이피'로 3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왔다. 장동건은 이번 영화에서 북에서 온 VIP 김광일(이종석 분)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맡았다.

    3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장동건은 왜 '브이아이피' 출연을 결심했는지 그 이유를 밝혔다.

    그는 "박훈정 감독의 전작을 좋아해왔다. 섭외가 와서 시나리오를 읽어봤는데 이야기가 재미있고 멋지더라"면서 "네 명의 배우가 릴레이로 계주를 하는 느낌이 신선했다.
    박 감독이 잘 만들 것이라는 믿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훈정 감독은 영화 '신세계', '대호' 등의 메가폰을 잡았으며 특유의 선 굵은 연출법으로 그려낸 남자 영화로 사랑 받아 왔다.

    장동건은 박훈정 감독과 처음 미팅을 가졌던 날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집을 갔는데 태어나서 먹은 군만두 중 손가락에 꼽을 만한 집이었다. 그런 부분에서도 신뢰감이 생기더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8월 24일 개봉.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