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직도' 후배에 폭언·모독…檢, 언어폭력 근절대책 추진

뉴스듣기


법조

    '아직도' 후배에 폭언·모독…檢, 언어폭력 근절대책 추진

    뉴스듣기
    (자료사진)

     

    부장검사의 폭언으로 평검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비극 이후에도 유사 사례가 빈발된 것으로 검찰 자체조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언어폭력 근절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26일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공개한 검찰 '바람직한 조직문화 태스크포스(TF)'의 '폭언·모독 언행 근절 보고서'에 따르면, 부하 직원에 대한 공개적 인격모독 사례가 많았다.

    지난해 5월 고(故) 김홍영 검사 사태 이후 구성된 TF는 최근 5년차 미만 검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 이같은 행태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상사가 '순경만도 못한 ○○야', '너도 SNS에 올릴 거냐' 등 욕설이나 인격모독성 발언을 한 사례, 후배가 작성한 공소장을 찢어 모욕한 사례 등이 확인됐다.

    TF는 언어폭력 근절을 위한 내부 캠페인과 부장검사급을 상대로 한 예방교육, 상담치료 지원 등의 대책을 세웠다. 또 자율적인 분위기의 음주·회식 문화 조성을 권장하기로 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폭언이나 폭행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