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회찬, 국민의당에 일침 "식당 주인이 대장균에 속았다 말하는 꼴"

뉴스듣기


정치 일반

    노회찬, 국민의당에 일침 "식당 주인이 대장균에 속았다 말하는 꼴"

    뉴스듣기

    "자동차 회사 같았으면 전량 리콜…국정원 댓글보다 죄질 나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사진=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문준용 의혹 조작 사건' 이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자체 결론 내린 국민의당에 대해 "냉면집 주인이 대장균에 속았다 말하는 꼴" 이라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국민의당 사태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일단 국민의당 발표에 대해 좀 납득이 안 가고 남는 것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단독범행을 강조하는데 단독범행이면 국민의당은 면책이 되냐"라며 "이유미 씨가 콜레라균을 만들었다는데 그 콜레라균을 국민의당 분무기로 뿌린 것이다. 뿌린 쪽이 책임이 더 크다"고 꼬집었다.

    노 원내대표는 또 "(의혹을)국민의당 이름으로 공개해 영향을 미친 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고 (이유미)단독으로 만든 거다 이 얘기만 하고 있다"며 "지난번에 국정원 댓글보다도 죄질이 나쁘다고 했는데 국정원 댓글은 익명이었지 않나. 이건 국민의당이라는 시중의 브랜드로 '이거 괜찮은 제품입니다' 한 거다. 이게 자동차 회사 같으면 전량 리콜, 리콜도 불가능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여름에 냉면집 주인이 '대장균이 이렇게 많으면서 나한테 많은 척 안 했으니 대장균이 나를 속였다. 대장균 단독범행'이라 말하는 꼴"이라며 "그걸 조사해서 균이 많으면 팔지 말아야 할 책임이 냉면집 주인한테 있는 거다"고 덧붙였다.

    노 원내대표의 발언에 진행자 김어준도 "속았다는 속사정이야 자기들끼리 얘기"라며 "국민들 입장에서는 그냥 이유미 씨가 누군지 알지도 못하고 국민의당이 속인 것"이라며 공감을 표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