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정 옥수수' 개발 됐다…"당뇨 개선에 탁월"

뉴스듣기


포항

    '검정 옥수수' 개발 됐다…"당뇨 개선에 탁월"

    뉴스듣기
    검정 옥수수와 일반 옥수수. (사진=한동대학교 제공)

     

    한동대학교는 옥수수 박사 김순권 석좌교수가 12년의 연구 끝에 육종에 성공한 검정 옥수수(black corn)가 당뇨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고 3일 밝혔다.

    한동대는 생명과학부 도명술 교수 연구팀이 검정 옥수수 추출물로 동물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당뇨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또 실험 결과에서 체중 증가 없이 당뇨 수치를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안토시아닌을 다량 함유한 검정 옥수수 추출물은 간에서의 인슐린 신호 전달 개선, 지방세포에서의 대식세포 침입과 전염증성 사이트카인의 발현감소를 통해 혈당조절 및 당 대사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다.

    한동대와 옥수수 박사의 바이오 에너지 연구를 지원해 온 포스코는 공동으로 특허 신청을 추진 중이다.

    옥수수 박사가 육종 개발한 검정 옥수수는 한국 재래종 자색 옥수수와는 완전히 다른 종으로, 암이 없었던 미국의 인디언들이 먹던 옥수수의 한 종이다.

    옥수수 속심이 진한 검정으로 안토시아닌 물질이 다량 함유된 안전 다수성 품종으로 당뇨 조절 물질의 의학적 추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김순권 교수는 50년간 공생이론으로 옥수수 자체가 견디는 힘을 갖게 하는 친환경 옥수수 육종을 해 오는 국제 친환경 작물육종 전문가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