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낙하산' 이상권 전기안전공사 사장의 전횡은 언제까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낙하산' 이상권 전기안전공사 사장의 전횡은 언제까지?

    뉴스듣기

    고고 후배 대표 언론사 부당광고 지원…후배 요직 자리 승진 등 적발

    이상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상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이 홍보비용을 부당 집행하고, 보은 인사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사장 취임 후 자신의 고교 선·후배가 대표로 있는 지역 언론사 A신문과 B일보 등 2곳과 직접 계약을 체결해 1,485만 원을 주고 8차례 공사 광고를 게재했다. 이는 지역 언론 광고금액의 21.6%에 해당한다.

    특히, 이 사장은 지난 2014년 전기안전홍보 예산이 대폭 삭감돼 지역 언론사 광고비가 대폭 줄였음에도 A신문과 B일보에 광고를 주라고 본사 홍보실에 지시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유료광고 게재 시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해야 하지만 이 사장의 지시로 이를 무시한 것이다.

    부당 인사도 적발됐다. 이 사장은 2014년 4월 고교 후배 C씨(2급 을)를 상위 보직인 인재개발실장(2급 갑)에 임명해 인사규정을 위반했다. 인재개발실장은 직원의 승진과 보직 부여 등 결정할 수 있는 요직 중에 요직이다.

    이 사장의 인사 전횡은 여기에서 거치지 않았다. 지난해 6월 1급 승진인사 시 필수 절차를 누락하고 인사위원회 심사 전에 C씨를 승진자로 내정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C씨의 승진인사발령을 취소하고, 자신의 1급 발탁승진 인사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데 대해 정직 처분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감사원은 올해 초 국회에서 이 사장의 홍보예산 사적사용과 인사권 남용에 대해 감사를 요구하자 2월 27일부터 3월 20일까지 감사를 실시했다.

    사법고시 출신으로 이 사장은 대표적인 '친박' 낙하산 인사로 꼽히는 인물로 지난 2014년 2월 취임해 지난 2월 20일 임기가 만료됐으나, 현재까지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