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강경화 임명 찬성 62%…반대 30% 압도

    뉴스듣기

    야당 반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여론도 10명 중 6명 '찬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사진=박종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찬성하는 여론이 반대 여론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9일 강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 의견이 62.1%, 반대 의견은 30.4%였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호남 지역이 찬성 73.5%로 가장 높았고, 경기·인천 등 수도권 69.1%, 대전·충청·세종 63%, 부산·경남·울산 58.4% 순이었다.

    서울은 57.7%, 대구경북도 55.3%로 절반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반대 48.9%, 찬성 42.8%로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 의견이 높았다. 반면 40대(찬성 77.3% vs 반대 20.6%), 30대(75.7% vs 16.0%), 20대(64.4% vs 21.1%), 50대(55.4% vs 39.3%)로 50대 이하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찬성 78.7%로 찬성 의견이 상당수였고, 중도층에서도 57.3%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반면 보수층에서는 찬성 41.6%, 반대 55.9%로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야당이 반대하는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국민 10명 중 6명으로 높게 나타났다.

    '야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는 경우가 발생할 경우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56.1%가 '국정 정상화를 위해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고 답했다.

    반면 '여야 협치를 위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은 34.2%에 그쳤고 '잘 모름'은 9.7%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임명강행 78.2% vs 지명철회 16.9%)과 정의당 지지층(66.1% vs 20.7%)에서 임명 강행 의견이 대다수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 (9.1% vs 85.6%)과 국민의당 지지층(33.5% vs 59.3%), 바른정당 지지층(40.2% vs 51.5%)에서는 지명 철회 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 이하와 50대 이상에서 엇갈렸다. 30대(임명강행 73.8% vs 지명철회 19.3%), 40대(69.2% vs 23.8%), 20대(65.0% vs 22.4%)에서는 임명강행 의견이 압도적이거나 대다수인 반면, 50대(43.1% vs 50.5%)와 60대 이상(35.9% vs 49.6%)에서는 지명 철회 의견이 많았다.

    이번 조사는 2017년 6월 9일(금)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8,92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6.4%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