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0년의 역사를 지닌 순천철도문화마을, 현재 진행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80년의 역사를 지닌 순천철도문화마을, 현재 진행중

    뉴스듣기

    2019년까지 순천철도문화마을 관광자원화 계획

    순천철도문화마을의 모습. 철도의 특성을 살린 것들이 조성되고 있다. (사진=전남CBS 김유리 아나운서)
    순천역 뒤편을 걷다 보면 철도의 역사를 품은 철도문화마을을 만나게 된다. 1936년 전라선 개통과 함께 조성된 관사 마을이다.

    일제강점기에 조성된 철도관사마을은 서울, 대전, 영주, 부산, 순천 등 5곳이다. 그 중 순천만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지금은 관사의 기능을 잃었지만 이곳엔 여전히 철도가족들이 살고 있다.

    순천철도국에서 근무했던 철도 가족들의 모습이 마을벽화 공간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전남CBS 김유리 아나운서)
    강수련(97)씨는 1946년 1월 15일 순천철도국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일본에서 17살부터 24살까지 일본 철도에서 근무하다가 해방이 돼서 아버지랑 가족들이랑 순천으로 왔다. 그때 관사를 얻어서 지금까지 살았다"

    송순방(87)씨도 1950년대에 남편을 따라 순천에 오게 됐다.

    "올해 87살. 남편이 철도공무원이니까 입사 명령을 받아서 왔다. 남편이 전근을 가서 왔다 갔다 해도 나는 쭉 살았다. 애기들 키우고 시집, 장가보내고"

    순천철도문화마을을 대표하는 캐릭터가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전남CBS 김유리 아나운서)
    순천철도문화마을은 80년의 역사성, 문화성을 인정받아 2019년까지 철도관광마을로 발전한다.

    순천시와 호남철도협동조합은 주민들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생활형 관광지를 만들 계획이다.

    철도인들의 모습, 마을의 옛모습을 담고 있는 철도문화마을박물관은 오는 7월 1일 순천철도마을 축제와 함께 열린다.

    순천시 관계자는 "관사 4곳을 구매해 복원중이다. 또 철도에 관한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하는 철도 스트릿, 전망대, 야간 경관 등을 준비하고 있다.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여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