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기획위, 오늘 부처별 업무보고 청취 개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국정기획위, 오늘 부처별 업무보고 청취 개시

    뉴스듣기

    사흘 동안 22개부처 업무보고…'성장·고용·복지'가 핵심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왼쪽)과 김태년 부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출범식에서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5년의 밑그림을 그릴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문 대통령의 후보시절 공약을 정리하고 국정 청사진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게 되고 향후 최장 70일간 국정 목표와 국정과제를 구체화하고, 위원회 운영 종료 시점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윤창원 기자)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구상에 돌입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4일부터 부처별로 업무보고를 받는다

    국정기획위에 따르면, 이날 기획 분과를 제외한 경제1, 경제2, 사회, 정치·행정, 외교·안보 분과에서 각각 관련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는다.

    경제1 분과는 이날 오전부터 기획재정부로부터, 경제2 분과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사회 분과는 여성가족부와 보건복지부로부터, 정치·행정 분과는 행정자치부로부터, 외교.안보 분과는 외교부로부터 각각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업무보고는 26일까지 사흘에 걸쳐 진행된다. 이 기간에 추가적으로 경제1 분과는 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경제2 분과는 미래창조과학부·방송통신위원회·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농림축산식품부, 사회 분과는 교육부·고용노동부·문화체육관광부·환경부, 정치·행정 분과는 법무부·국민안전처, 외교·안보 분과는 국방부·통일부로부터 각각 업무 보고를 받게 된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22개 부처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중소기업청이 포함된 점이다.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 "중기청을 확대해 중소벤처기업부를 만들겠다"는 공약이 반영된 것이다.

    또 외교·안보 분과가 첫날 외교부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는 것도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북핵 위기와 사드 배치 등으로 복잡하게 얽힌 한반도 정세를 유연한 외교를 통해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외교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김진표 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공약 201개를 새 정부의 비전과 우선순위 맞추어 언제, 어떻게 이행할지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주 보고가 끝나면, 과제별로 심도 있는 토론이 오가며 합동 업무 수시보고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정과제 중심에는 성장과 고용, 복지를 소위 '골든 트라이앵글'이라고 불릴 수 있도록 잘 연결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사회 정책의 큰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