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만인보' 고은 시인 서재 '만인의 방'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만인보' 고은 시인 서재 '만인의 방'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과 고은 시인은 16일 서울도서관에서 만인의 방 조성과 작품 등 기증에 따른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서울시 제공)
    고은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한 실제 서재가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된다.

    서울도서관은 고은 시인 서재 '안성서재'를 서울도서관 3층 서울기록문화관 내 약 80㎡ 규모로 재구성해 '만인의 방'으로 오는 11월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과 고은 시인은 이날 오후 서울도서관에서 만인의 방 조성과 작품 등 기증에 따른 업무협약을 맺었다.

    만인보는 1986년부터 2010년까지 시 4천1편을 30권으로 엮은 한국 최대 연작 시집이자, 시로 쓴 한국인 호적으로 불리는 대작이다.

    (사진=서울시 제공)
    '만인의 방'에는 고은 시인이 기증한 책상, 만인보 육필원고, 인물 연구자료, 메모지 등이 그대로 전시된다. 이름은 고은 시인이 명명했다.

    만인의 방 조성은 서울시의 2019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핵심이다.

    서울시는 11월 개관식을 하며 만인보 이어쓰기 등 다양한 시민 참여행사를 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시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