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우택 "문재인 정부, 독선 정치 하면 강력 저항 불사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정우택 "문재인 정부, 독선 정치 하면 강력 저항 불사할 것"

    뉴스듣기

    "제1 야당답게 강력한 비판, 견제하겠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은 15일 "새 정부가 국민적 열망에 도취돼 다른 생각을 가진 국민을 무시하고 독선 정치를 할 경우 강력한 저항도 불사하겠다"고 제1야당으로서의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정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제1야당답게 강력한 견제와 비판에 충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 정부 출범 나흘만에 북한 미사일 발사를 직면하고도 새 정부가 대화의 환상에 젖어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 핵무기 완성과 ICBM 개발완료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개성공단 2000만평 확대와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핵과 미사일을 막을 유일한 대안인 사드 배치가 여전히 국회 비준을 거쳐야 할 사안으로 고집할지도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는 "대통령 말 한마디로 모든 비정규직을 하루아침에 정규직으로 하는 산타클로서 선물이 가능하다면 역대 정부에서 하지 않았겠느냐"며 "정규직 노동자의 양보와 기업의 경직성 완화 등 근본적 문제가 해소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행은 인사청문회와 정부조직 개편을 언급하며 "제1야당으로 원칙에 입각해 단호히 나가겠다"며 "국무위원 후보자의 경우 국가관과 안보관이 헌법에 부합하는지, 최고공직자의 도덕성 갖추고 있는지 철저히 따져 나가겠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