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드뉴스]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뉴스듣기


법조

    [카드뉴스]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 2017-05-15 10:17
    뉴스듣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강만수 전 기획재정부 장관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역대 정권의 첫 인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겁니다.

    '인사는 만사'라는 말이 있듯 어떤 인재를 중용하는지가 정권의 성패를 가릅니다.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은 인수위원회 시절에 단행한 첫 인사 때부터 논란에 휘말렸죠.

    박 전 대통령은 김용준 당시 인수위원장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해 인재풀의 한계를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그마저 재산 증식 문제 등으로 사퇴하면서 다른 총리 후보자를 물색해야만 했죠.

    국민대통합을 약속했던 박 전 대통령이 통합과는 거리가 먼 극우논객 윤창중 씨를 수석대변인으로 발탁한 것은 예고된 인사 참사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정치적 창녀'라고 비난했던 그는 '성추행 의혹'에 휩싸여 사표를 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른바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인맥으로 내각을 꾸려 인사 편중이라는 비판을 받았죠.

    문재인 정부의 첫 인사에서는 비검찰 출신인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검찰 개혁을 담당할 민정수석에 임명돼 화제가 됐습니다. 대통령의 최측근이 도맡아 왔던 총무비서관을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 맡게 된 것도 파격적인 인사로 평가받고 있죠.

    청와대 인사에서 가장 중요한 건 철저한 검증을 통해 능력 있는 인재를 등용하는 겁니다. 박근혜 정부 때처럼 밀실인사나 밀봉인사는 더 이상 없어야겠죠?

    세종대왕은 인재를 중용할 때 이런 원칙을 가졌다고 합니다. "의논하자. 내가 인물을 잘 알지 못하니, 신하들과 의논해 관리를 임명하고자 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