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거래" SBS 보도 논란 일파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거래" SBS 보도 논란 일파만파

    뉴스듣기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해양수산부 공무원 발언을 빌려 '세월호 인양 지연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해수부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을 보도한 SBS가,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자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보도과정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SBS는 3일 새벽 보도를 통해 "SBS는 어제(2일) 저녁 8 뉴스에 방송된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 조사 나선다' 보도와 관련해 일부 내용에 오해가 있어 해명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해당 기사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부처의 이익을 위해 이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보도한 것입니다. 일부에서 '해양수산부가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눈치를 보고 인양을 일부러 늦췄을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 것은 기사 내용과 정반대의 잘못된 주장입니다. 또 문 후보 측과 해수부 사이에 모종의 거래나 약속이 있었다는 의혹은 취재한 바도 없으며 따라서 보도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기사의 본래 취지와 다르게 오해가 빚어지게 된 점 사과드립니다."

    이 해명은 이후 이날 아침 보도에서 대폭 정정됐다. SBS는 문재인 후보가 언급된 부분을 통째로 들어내고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치권 상황에 따라서 세월호 인양 입장이 바뀌어 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 비판하고자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보도 내용에서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서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상세한 취재 내용 등은 후속 보도를 통해 밝히겠습니다"라고 대신했다.

    (사진=방송화면 갈무리)
    앞서 SBS는 지난 2일 저녁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라는 제목의 단독 보도를 통해,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가 다음달부터 해수부의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다는 방침을 전했다.

    문제는 이와 관련한 해수부 공무원의 멘트에서 불거졌다. 해당 공무원은 변조된 음성으로 "솔직히 말해서 이거(세월호 인양)는 문재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거거든요. 정권 창출되기 전에 문재인 후보한테 갖다 바치면서 문재인 후보가 약속했던 해수부 제2차관, 문재인 후보가 잠깐 약속했거든요. 비공식적으로나, 공식적으로나. 제2차관 만들어주고, 수산쪽. 그 다음에 해경도 (해수부에) 집어넣고. 이런 게 있어요."

    SBS는 이에 대해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는 거래를 (문재인) 후보 측에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발언"이라고 부연했다. 해당 보도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SBS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해당 기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트위터에는 '세월호를 이용한 SBS의 부정선거개입'(@s*****), 'SBS가 제2의 국정녀셀프감금으로 또 국정논단이 일으켰다'(@s****), '해명이 더 의심스런 이유는 솥뚜껑 보고 놀라는 유체이탈 화법'(@J******), '다른 사람은 몰라도 문재인만큼은 세월호랑 그런 식으로 엮으면 안 되지'(@k*****) 등의 의견이 실시간으로 올라오며 공유되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