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MB와 JP 예방 "결집해 좌파집권 막으라 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준표, MB와 JP 예방 "결집해 좌파집권 막으라 했다"

    뉴스듣기

    "MB, 성질대로 부리지 말고 듣기 싫은 말도 참으라 조언해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집무실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3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잇따라 예방하며 대권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오후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무실을 찾은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농단으로 탄핵할 때 저와는 상관 없었다"며 "우파 진영이 위기에 있으니 응집하는 속도가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의 몇 가지 당부 말씀이 있었다"며 "성질대로 부리지 말고 적도 포용하고 듣기 싫은 말이 있어도 참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친이계는 아니지만 친이계보다 인간적으로 이 전 대통령과 더 가깝다"며 "저 분 입장으로는 내가 대통령 되는 게 최상의 길"이라며 이 전 대통령과의 끈끈한 관계도 강조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탄핵의 원인이 소멸됐기 때문에 당연히 합쳐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우파 진영의 통합이 화두로 떠올랐다.

    신당동 자택에서 30여분 동안 김 전 총리를 예방한 홍 후보는 면담 직후 기자에게 "우파들이 결집을 해서 대통령이 꼭 돼라는 말을 하셨다"고 전했다.

    지난 15대 때 당시 자민련 총재를 하던 김 전 총리를 모셨던 이야기를 나눴다는 홍 후보는 "DJP 연합 당시 내각제를 추진하기 위해 줄탁동기라는 말이 있는데 하늘의 뜻과 다 맞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꼭 대통령이 돼서 좌파 집권을 막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앞서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당 사무처 월례조회를 주재하며 사무처 직원들을 격려했다.

    4일부터는 보수의 심장부인 대구·경북 지역을 시작으로 5일 부산·경남·울산, 6일 호남제주·충청, 7일 인천·경기를 거쳐 8일 서울·강원지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중앙 선대위를 출범시킨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