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짜뉴스' 신연희 강남구청장, 어디까지 추락하나?

뉴스듣기


사회 일반

    '가짜뉴스' 신연희 강남구청장, 어디까지 추락하나?

    뉴스듣기
    신연희 강남구청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악의적인 문재인 비방글에 가짜뉴스까지 무차별적으로 유포한 신연희 서울강남구청장이 곧 경찰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어서 정치적으로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경찰은 지난 30일 신 구청장의 휴대폰을 압수해 카톡내용 분석에 들어가는 등 본격 수사를 벌이고있다.

    신 구청장은 이르면 이번주 중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신 구청장은 휴대폰 카톡 단체 대화방에 "놈현·문죄인 비자금,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등의 비방글을 유포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와 후보자비방죄 등 혐의로 지난 22일 선관위로부터 고발당했다.

    또 이같은 악의적인 문재인 비방글을 퍼나르는 데 그치지 않고 이 카톡 대화방에 최근 3개월 동안 140여 차례의 글을 게시하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의 가짜뉴스를 무차별적으로 유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톡 등 SNS에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이나 비방글을 유포하는 것은 '5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는 등 중대 범죄에 해당한다.

    또 허위 사실을 교묘하게 진짜 뉴스인 것처럼 포장해 유포하는 가짜뉴스는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민의를 왜곡하는 등 민주주의 뿌리를 뒤흔드는 심각한 범죄이다.

    신 구청장은 이에 앞서는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택으로 화환을 보내 공직자가 정치적 중립성을 위반한 혐의로 물의를 빚었다.

    이와관련 민주당은 지난 30일 논평을 통해 "신연희 구청장의 막말과 불법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신연희 구청장의 불법 1탄은 박 전 대통령에게 화환을 보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이고, 2탄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비방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이며, 3탄은 가짜뉴스까지, 종류도 다채롭고 내용은 현란할 정도"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신 구청장은 최근 공식회의에서 "사회에 많은 화제가 되면서 비난도 많이 받지만 격려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하는 등 근신은 커녕 오히려 뭔 잘못이냐는 태도를 보이고있다.

    그동안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옛 한전부지 개발문제, 세텍 부지 제2시민청 건립, 구룡마을 개발 등을 놓고 지나치게 대립각을 세우며 사사건건 갈등을 빚어왔다.

    이같은 신 구청장의 악의적이고 무리한 행보는 강남 보수층의 표를 의식한 정치적 노이즈마케팅이라는 비난을 받고있다.

    하지만 도를 지나친 막말에 가까운 비방글과 가짜뉴스 등은 중대범죄로 엄정한 사법적 판단이 내려질 것이란 관측이다.

    이번에 신 구청장이 경찰 소환조사까지 받게되면서 여론의 뭇매는 물론 정치적 추락이 불가피하게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