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문화연구원, '금강산 유람록' 번역서 3책 출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문화연구원, '금강산 유람록' 번역서 3책 출간

    뉴스듣기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한국학토대연구지원사업단은 15일 "조선시대 지식인이 금강산을 유람하고 남긴 유람록 29편을 번역해 '금강산 유람록' 3책(도서출판 민속원)으로 출간했다"고 밝혔다.

    경상대 경남문화연구원은 2014년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주관하는 한국학토대연구지원사업에 '금강산 유람록 번역 및 주해'가 선정돼 3년 동안 매년 2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금강산 유람록 90여 편을 번역·출간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는 현재까지 발굴한 금강산 유람록 170여 편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분량이며 3년 간 모두 10권의 번역서로 출간할 예정이다. 나머지 분량은 향후 연속 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에 출간한 3책은 1차년에 번역한 29편이며 시기적으로는 고려시대부터 1800년 이전까지에 해당한다.

    이번 번역에 참여한 역자는 모두 경상대 한문학과에 재직하는 교수진과 박사급 연구원 6명이다. 윤호진, 이상필, 강정화 교수와 이영숙, 강동욱, 문정우 선임연구원이 번역에 참여한 것이다.

    '금강산 유람록 1'에는 최초의 금강산 유람록이자 고려시대 유일의 작품인 이곡(李穀)의 '동유기(東遊記)'를 포함해 10편을 실었고 '금강산 유람록 2'에는 모두 9편을, '금강산 유람록 3'에는 10편을 수록했다.

    장원철 경상대 경남문화연구원장은 "금강산은 어느 산보다 많은 기록이 남아 있지만 지금은 가볼 수 없는 지역이 됐다"며 "이 번역서를 통해서나마 아쉬움을 달래고 향후 금강산권 문학, 역사학, 관광학 등의 다양한 연구에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