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문수 "대통령 은혜 외면한 친박, 인간도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문수 "대통령 은혜 외면한 친박, 인간도 아냐"

    뉴스듣기

    새누리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탄핵 반대 집회 참석을 주저하고 있는 새누리당 내 일부 친박계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김 전 지사는 8일 대구에서 열리는 탄핵 반대 집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탄핵 반대에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은혜를 입었던 사람들이 나서줘야지 자기 살 궁리만 하는 것은 정치인이 아니다"며 일부 친박계의 소극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또 "자신은 솔직히 말해 박근혜 대통령 덕 본 것 하나도 없지만, 친박이라고 자처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대통령 탄핵이 안 되도록 하는 게 인간의 기본 도리다"며 "은혜를 알고 의리 지키고 최소한 보답이라도 하는 게 인간의 근본 도리로 그것도 안 하면 인간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유승민, 남경필 등 바른정당 탈당파들을 겨냥해서도 "아버지 때부터 2대에 걸쳐 우리 당에서 국회의원을 했던 사람들이 당이 어려울 때 제일 먼저 나갔다"며 "(정몽주처럼)선죽교에서 머리가 깨지는 한이 있어도 인간의 도리를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조원진 의원 등의 탄핵 반대 집회 참석을 경고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계속해 탄핵 반대 집회에 나갈 뜻임을 밝혔다.

    그러나 "헌재가 탄핵을 인용하더라도 수용하는 게 헌정의 기본"이라며 탄핵 반대 주장과는 별개로 헌재 판결은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후보 출마 선언과 관련해서는 "탄핵 여부가 결정이 난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조언이 많아 시기를 고민 중"이라며 "좌파 집권을 막기 위한 보수 후보 단일화는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한편, 이날 대구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던 조원진 의원은 의원 연찬회 참석을 이유로 불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