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갈팡질팡 청와대 "日, 독도 명기 언급 있었다" 번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갈팡질팡 청와대 "日, 독도 명기 언급 있었다" 번복

    뉴스듣기

    靑 "日 통보 없었다" → "그런 말 있었던 것 같다"

    ㄴㄴ
    일본 정부가 한일정상회담 내용까지 공개하며 ''독도 영유권 명기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에대해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던 입장을 바꿔 15일 "그런 말이 있었던 것 같다"고 번복했다.

    ''독도 영유권 명기 통보문제''가 한일 정부간 논란이 되자 일본 정부가 전격적으로 지난 9일 일본 홋카이도 도야코에서 가진 한일정상 환담내용을 공개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인터넷판에서 "지난 9일 한일정상회담 당시 후쿠다 총리가 ''독도를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한데 대해 이명박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리면 좋겠다''고 대답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두 정상의 대화가 맞다면 독도 명기를 사전에 통보했다는 일본의 주장은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에대해,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일본측의 통보여부에 대해서는 애매한 반응을 보여 통보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이동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요미우리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한국 내부를 분열시키고 독도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언론플레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정상회담 당시 일본측의 통보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통보는 아닌데 그런 말이 있었던 것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동일한 사안을 두고 지난 13일에는 공식 논평을 통해 "지난 9일 G8 확대정상회담에서 일본 총리와 가졌던 짧은 비공식 환담 자리에서는 그 같은 의견을 주고 받은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이 야비한 방법으로 독도영유권을 주장한 마당에 일본 정부의 사전 통보여부를 따지기 보다는 어떤 식으로 효과적인 대응을 하느냐가 중요한 문제이다.

    더 클릭!

    하지만, 청와대가 다소 애매한 방식으로 민감한 독도문제에 대응함으로써 대 일본 대응에 차질이 생긴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일본이 비록 언론을 통하긴 했다할지라도 정상회담 내용을 공개한 것은 국제 외교관례상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청와대는 가부간 아무런 대응이 없다.

    또한, 일본 정부가 독도영유권 명기문제를 알려왔을 때 이명박 대통령이 왜 보다 강력하게 대응하지 못했는 지도 의문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