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안희정, 문재인과 '안보' 각 세우기

    뉴스듣기

    사드 결정 존중, 文의 군 복무 단축 공약도 비판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황진환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의 사드 배치 문제와 군복무 기간 축소 등의 외교 안보 정책에 대해 비판하며 각을 세우고 있다. 친노 계열로 문 전 대표와 정치적인 대립을 자제하고 있는 안 지사는 정책적인 부분은 적극적으로 공세한다는 입장이다.

    우선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안 지사는 야권 주자들 중 유일하게 찬성 입장을 분명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야권 전반에 반대 혹은 침묵의 기류가 있는 속에서도 "국가간 합의는 존중해야 한다"는 소신을 이어가고 있는 것.

    안 지사는 18일 인천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사드 문제를 포함해 중요한 대외정책에 대해서 매우 안정된 국가적 단결을 호소한다"면서 "옳고 그르고를 떠나 G2체제에서 국가가 분열되고 정파가 분열하는 일은 지난 100여 년 전 대한민국의 국가분열과 똑같은 우를 범할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도 사드와 관련, "현재 박근혜 대통령이 한미 정부간 협상을 통해 결정한 것은 그것 대로 존중하겠다는 것이 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의 '군 복무기간 1년 단축' 주장에 대해서도 "나라를 위험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안 지사는 17일 언론 인터뷰에서 문 전 대표의 군 복무기간 단축 주장을 비판하며 "후보는 정책의 방향과 가치를 이야기해야 한다. 어떤 튼튼한 안보체계를 가질 것이냐를 두고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훈수를 뒀다.

    안 지사는 외교안보 분야에서 지난해 3월부터 1년 가까이 교수진들과 공부모임을 갖고 정책을 가다듬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배치 등 외교안보 정책은 오랜 고심과 전문가들과의 논의 끝에 나온 결론이라는 것.

    안 지사 측 정책을 맡은 관계자는 "안 지사의 성향상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근거없이 각을 세우는 것을 꺼려하지만 외교안보 등 각종 정책에 대해서는 날선 각을 세울 것"이라며 "진보가 안보에 취약하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많은 정책을 준비해 왔고 이를 문 전 대표의 정책과 대비해 적극 부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