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 대통령 세월호 당일 특공대 투입 지시는 거짓"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 대통령 세월호 당일 특공대 투입 지시는 거짓"

    뉴스듣기

    세월호 참사 꼼꼼히 챙겼다는 청와대 발표 정면 배치

    세월호 침몰 당시 선박 탑승객 구조 현장 (사진=해경 제공/자료사진)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서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특공대를 투입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주장은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 침몰하던 지난 2014년 4월16일 오전 10시 30분.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김석균 해경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아이들을 구조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골든타임에 박 대통령이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했고 세월호 침몰 상황을 꼼꼼하게 챙겼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약 7분 뒤인 10시 37분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해경 상황실간의 통화 내역을 보면 특공대 얘기는 전혀 나오지 않는다.

    해당 통화에서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해경 상황실 관계자에게 "VIP 메시지를 전달하겠다. 첫째 단 한명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 적어. 그리고 여객실 내 객실 엔진룸 등을 포함해서 철저하게 파악해서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하라. 두가지 말씀을 하셨으니까 청장님한테 빨리 메모를 전달하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박 대통령이 7분 전에 김석균 해경청장에게 '특공대를 투입하라'고 지시했다는 건데 국가안보실에서 이런 내용을 해경 상황실에 또 전달할 이유가 없다"며 "박 대통령이 김석균 청장에게 10시30분에 지시했다는 주장이 거짓말임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김석균 전 청장이 당일 오후 12시 35분에서야 첫 통화를 했다는 통화내역을 공개했다.

    10시 30분에 대통령의 특공대 투입 지시가 있었다면 2시간이 지날 때까지 전화 지시를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

    박 의원은 "우병우 전 수석이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수사하던 광주지검에 외압을 행사해 해경 상황실 서버를 압수수색하지 말라고 한 것도 이런 거짓말이 들통날까봐 아니냐"며 따져물었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그런 내용은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결국 청와대가 박 대통령이 참사 당일 특공대 투입까지 지시하며 정상 업무를 수행했다고 밝힌 것과 달리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