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 대통령 '마이웨이' 김병준 카드에…野 "2차 최순실 내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 대통령 '마이웨이' 김병준 카드에…野 "2차 최순실 내각"

    뉴스듣기

    野 극렬 반발…'하야' 요구 ↑

    새 총리로 지명된 김병준 국민대 교수 (사진=자료사진)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 사태 수습으로 꺼내든 '김병준 카드'는 노무현 정부에서 핵심 요직을 지냈고, 최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야권 인사이다.

    하지만 인물을 떠나 야당은 물론 여당에 전혀 상의를 하지 않고 불통 인사를 했다는 점에서 청와대가 거국내각 국면을 완전히 깬 것으로 보고 야당은 극렬히 반발하고 있다.

    야당은 인물을 떠나 이번 불통 내각 인선에 반대하고 '하야'까지 요구할 수 있다며 선전포고했다.

    앞서 사태를 수습할 새 총리 후보로 김종인 전 대표, 손학규 전 대표, 김병준 교수 이 세 사람이 언급됐을 때 야당에서는 김병준 교수가 가장 유력하다는 일부의 관측이 있었다.

    김종인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대표는 야권에서 무게감이 크고, 개헌 등 새판짜기를 주도할 동력이 있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부담스러워 할 것이라는 것이다.

    반면 김병준 교수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고, 최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거론돼 양 당 모두와 관계가 깊다.

    정치권의 세가 적으면서도 야권과 친한 김병준 교수를 청와대가 전격 발탁한 배경이라고 볼 수 있다.

    청와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하지만 그 절차는 철저히 '불통'을 답습했다. 야당은 물론 새누리당과도 상의하지 않고 인선을 발표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도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새 총리 후보를 의논하는 등 전혀 개각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황교안 총리가 미리 알았는지도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사진=자료사진)
    야당은 청와대가 사실상 거국중립내각을 깼다고 보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대통령의 거취 표명'을 언급하며 "최순실 내각 정리는 커녕 2차 최순실 내각의 총리를 전격 임명했다. 이는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대통령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선주자 중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에 맞춰 햐야를 요구했다.

    상대적으로 대통령을 존중해왔던 국민의당도 기류가 확 바뀌었다. 박지원 위원장은 '하야'를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온건한 우리 당을 강경한 길로 몰아넣는다. 강경해질 수 밖에 없다"며 수위를 높였다. 또한 "박 대통령의 반성 없는 일종의 '만행'에 대해 용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가 아무리 야당에 교집합이 많다고 해도 이같은 불통 인사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동안은 하야, 탄핵 국면시에는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있었지만 국면이 강대강으로 치달으면서 이같은 요구도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거국중립내각은 완전히 깨진 걸까? 박 위원장은 이 질문에 "우리가 깬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깼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것(거국중립내각)으로 결국 갈 것이다. 그게 대통령이 살고 나라가 사는 길이다"며 "깨진 그릇은 붙을 수 없다"고 말해 이번 내각을 원천 취소하고 새로운 내각을 요구할 것을 시사했다.

    불통 인사로 보다 강경해진 야당은 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거취 표명을 언급하며 이번 내각을 결사 반대하고,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