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 동해안 지역 대학, 최순실 게이트 시국선언 잇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포항

    경북 동해안 지역 대학, 최순실 게이트 시국선언 잇따라

    뉴스듣기

    (사진=김대기 기자)
    최순실 게이트 사태와 관련해 지역에서도 정치권과 대학의 시국연설회와 시국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정의당 경북도당은 대통령의 하야만이 대한민국을 다시 세울 수 있다고 주장하고, 포스텍 등 지역 대학들은 이번 사태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포스텍 총학생회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31일 대강당 광장에서 개교 30년만에 첫 시국선언을 갖었다.

    총학생회는 “최순실 게이트로 불리는 현 사태는 대한민국이 피와 땀으로 한 단어씩 쌓아올린 민주주의를 무시한 것이며, 대한민국 현대사의 대한 모욕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과학도라는 변명으로 시국을 외면하기 보다, 대한민국의 마지막 남은 신뢰를 지키기 위해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자들을 모두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김대기 기자)
    포스텍의 이번 시국선언은 연구 중심 대학 특성상 그동안 사회적 문제와는 거리가 있는 모습을 보인 것을 감안했을 때 이례적인 모습이다.

    이번 최순실 게이트는 연구실에 있던 포스텍의 예비 과학자들까지 시국선언에 나서게 만들었다.

    포스텍 감상수 제30대 총학생회장은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의 기반 원칙, 민주주의 자체가 부정당했다”며 “이공계의 결과물들을 환원할 사회가 그 기반부터 무너지고 있을 때 이공계라는 변명으로 이를 외면할수 없어 시국 선건에 나서게됐다”고 밝혔다.

    같은날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학생회도 교내에서 시국선언을 통해 내각 총사퇴와 관련자에 대한 특검, 성역없는 수사 및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특히, 국회서 논의되는 '별도 특검'에 대통령이 적극 협조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30일 한동대 총학생회도 효암예배당 앞에서 “정직하지 않은 정권에 침묵할수 없다”며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사진=정의당 경북도당 제공)
    지역 정치권에서는 정의당 경북도당이 31일 포항 육거리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시국 연설회를 개최했다.

    경북도당은 헌정유린 사태의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이고 이는 대통령의 무능이 불러온 사태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경북도당 박창호 상임위원장은 “국민 대다수는 박근혜 대통령을 더 이상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을 세계 각국 언론의 조롱거리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이 직을 유지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위기를 재촉하는 일이다”면서 “대통령의 하야만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 출발점이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도 시국선언을 검토·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번사태를 둔 지역민의 분노 표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