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커피 감독' 김진욱을 움직인 kt 사장의 노림수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커피 감독' 김진욱을 움직인 kt 사장의 노림수는?

    뉴스듣기

    kt위즈 김진욱 신임 감독이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김진욱 전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이 kt위즈의 신임 감독으로 공식 취임했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kt의 작은 움직임 하나가 그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김진욱 신임 감독의 취임 기자회견을 열어 프로야구 막내 구단의 변화를 알렸다. 김 감독은 지난 12일 팀을 떠난 조범현 감독에 이어 제2대 kt 사령탑에 올랐다.

    김 감독에게도 kt 감독직 수락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2013년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견인하고 현장에서 물러난 김 감독은 최근까지 스카이스포츠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안에서 보는 것과 밖에서 보는 야구는 크게 달랐다. 다시 현장으로 복귀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과 부담감도 따랐다. 김 감독은 "야구 해설을 하면서 어떻게 이기느냐보다 야구를 어떻게 하느냐를 많이 느끼게 됐다"며 "2년간은 나 자신은 돌아보는 시간이었다"고 정의했다. 이어 "가족들의 반응은 걱정과 기대감 반반으로 갈렸다"고 전하고 "하지만 주위에서 kt와 내가 잘 맞는 것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 힘을 얻었다"는 말로 복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김 감독의 마음을 움직인 결정적인 이유는 따로 있었다. 바로 kt위즈 김준교 사장이 전해준 믹스커피 한 잔에 김 감독도 마음의 문을 연 것이다.

    김 감독은 소문난 커피 마니아다. 그의 냉장고에는 항상 커피가 가득하다. 그래서 붙은 별명 역시 '커피 감독', '김 커피' 등이다. 그렇다고 모든 커피를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쓴 커피는 싫어한다. 달달한 설탕과 프림이 있는 믹스커피를 가장 선호한다.

    kt 제2대 감독인 김진욱 감독의 취임 기자회견이 18일 오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기자회견에서 김진욱 신임 감독이 김준교 사장과 화이팅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김 감독은 감독직 수락 배경을 설명하면서 "호텔에서 김준교 사장, 임종택 신임 단장과 감독직에 관한 얘기를 나눌 때였다. 한창 얘기를 하던 중 김 사장이 사라져서 '화장실을 다녀오나 보다'라고 생각했는데 잠시 뒤 돌아온 김 사장의 손에는 믹스 커피를 한 잔 들고 왔다"며 "그 장면을 보고 같이 가야 할 사람들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소 의아할 수 있는 부분이다. 커피 한 잔에 감독직을 수락할 수 있다는 것이냐는 의구심일 들 법도 하다. 하지만 김 감독이 받아든 믹스커피에는 설탕, 프림만이 아닌 여러 가지 의미가 섞여 있었다.

    김 감독은 "호텔에서는 보통 원두커피가 있지 믹스커피를 판매하지 않는다. 내가 원두커피에 손도 안 대고 있자 김 사장이 직접 나가 호텔 직원들이 먹는 믹스커피를 구해와 가져다줬다"며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사소한 부분까지 챙기는 이런 모습이 나의 마음을 흔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준교 사장의 사소한 행동 하나가 김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는 노림수가 된 셈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