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년희망재단, 한 달만에 '881억원' 모금…"노동부판 미르재단"

뉴스듣기


국회/정당

    청년희망재단, 한 달만에 '881억원' 모금…"노동부판 미르재단"

    뉴스듣기

    신청당일 설립허가·노동부 산하기관서 직원파견 등 특혜

    청년희망재단 현판식 (사진=황진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제안으로 설립된 '청년희망재단'이 신청당일 설립허가 및 한달만에 대기업 등에서 881억원 모금 등 무더기 특혜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청년희망재단은 "순수민간재단"이라는 고용노동부 이기권 장관의 답변과 달리 고용정보원 등 노동부 산하기관 4곳으로부터 직원을 파견받는 특혜까지 누린 것으로 드러나 "노동부판 미르재단"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청년희망재단 설립허가 신청서'를 확인한 결과 고용노동부는 재산설립허가 신청서가 접수된 지난해 10월 15일 당일 설립허가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청당시 청년희망재단의 재산은 모두 881억원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2000만원을 기부하면서 1호로 가입한 뒤 한 달 만에 무려 880억원 이상의 기부를 받기도 했다. 기부자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200억)과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150억), LG그룹 구본무 회장(70억),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50억) 등 대기업 총수들이 거액을 쾌척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황진환 기자)

     

    초고속 설립허가와 대기업들의 거액 지원 등 비선실세 개입 의혹이 이어지는 '미르재단'과 판박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재단은 비영리 공익재단법인이라는 민간재단임에도 불구하고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으로부터 무더기 직원 파견을 받기도 했다.

    노동부는 지난해 10월2일 산업인력공단과 고용정보원, 사회적기업진흥원 등 산하기관 3곳에 '청년희망재단 설립 지원 TF 전담인력 지원 근무 요청'공문을 보내 민간재단인 청년희망재단에 직원을 파견토록했다.

    재단은 지난해 11월2일 민간재단으로선 이례적으로 노동부 산하기관 4곳에 올해 3월21일까지 직원들을 파견해줄 것을 요청했고 해당 기관들은 이를 받아들여 직원을 파견했다. 고용정보원 1명, 산업인력공단 2명, 한국폴리텍대학 1명, 잡월드 1명 등이다.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 "민간재단이라며 자료를 제출할 수 없다"던 고용노동부는 재단의 발기인과 이사로 이기권 장관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자나 "이 장관은 자연인으로서 참여했다"고 하고 있지만 발기인과 이사의 주요 약력에는 '현, 고용노동부 장관'이라는 이력이 제시돼 이 장관의 해명을 두고도 논란이 예상된다.

    한정애 의원은 "재단의 설립취지를 보면 기존의 청년 일자리 사업과의 중복을 피하면서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해 국민들의 자발적인 성금을 재원으로 한다고 했지만 실상은 대기업들의 주머니를 턴, ‘노동부판 미르·K스포츠 재단’"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