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朴 대통령 면전에서 소녀상 철거 요구…"합의이행 중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아베, 朴 대통령 면전에서 소녀상 철거 요구…"합의이행 중요"

    • 2016-09-07 23:34
    뉴스듣기

    한일 정상, 북핵 공조에도 소녀상 문제에는 인식 차이 드러내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오후(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7일 오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수립, 북핵문제에 대한 공조 등 의지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번 접촉에서도 '위안부 소녀상' 문제가 일본 측에 의해 거듭 등장했다.

    지지통신,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로서는 합의를 지켜왔기 때문에, 한국 정부도 소녀상 문제를 포함해 착실한 (합의 이행) 실시를 원한다"(日本政府としては合意を守っていくので、韓国政府も少女像の問題を含めて着実な実施をお願いしたい)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合意の着実な履行が重要だ)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대로라면 아베 총리가 박 대통령 면전에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의 철거를 요청한게 된다. 또 그동안 자신들의 주장대로, 지난해 말 양국 위안부 합의에 소녀상 이전도 포함돼 있다는 인식을 재차 드러낸 셈이 된다.

    반면 우리 정부는 "소녀상 이전에 대해 양국 정부 간 합의된 사항은 없다", "소녀상 이전은 정부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를 감안할 때, 보도된 박 대통령의 언급이 사실이라면 일본 측 요구를 완곡하게 피해간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소녀상에 대해 언급한 게 없다고 확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베 총리의 발언에 대해 우리 측이 확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그러나 박 대통령은 소녀상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12·28 합의의 성실 이행으로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언급만 있었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오후(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그렇더라도 양국 접촉 때마다 소녀상이 반복적으로 거론될 만큼, 지난해 말 양국 합의가 허점투성이였던 게 아니냐는 의문은 끊이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양국 정상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지향한다는 선언으로 봉합했다.

    청와대는 "양국 정상은 지난해 12월28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긍정적 모멘텀이 마련된 만큼, 앞으로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특히 '화해·치유 재단' 사업을 통한 피해자들의 치유와 명예회복을 위해 계속 협력하자, 경제협력 활성화와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자, 미래세대인 양국 청소년 교류를 지원하자 등의 제안도 했다.

    양국의 최대 안보현안인 북핵 문제를 놓고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포함해, 핵 및 미사일 도발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더욱 긴밀히 공조해 강력히 대웅해 나간다"는 합의가 나왔다.

    청와대는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양국 간 신뢰 구축과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의 구체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데 기여했다"고 이번 회담을 평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