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한 전주동물원…'동물쉼터' 개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한 전주동물원…'동물쉼터' 개소

    뉴스듣기

    생태동물원으로 변화중인 전주동물원에 최첨단 의료설비를 갖춘 동물병원이 신축돼 동물들의 복지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21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명지 전주시의회 의장, 양영환 복지환경위원장과 이경신 부위원장, 김주년 위원, 송정훈 위원, 이병도 의원, 이완구 의원, 허승복 위원 등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위원들, 생태동물원 다울마당 위원, 동물원 직원 등이 참한 가운데 전주동물원의 새로운 동물병원인 동물치유쉼터 개소식을 가졌다.

    동물치유쉼터 신축은 호랑이·사자 사 환경개선공사와 함께 민선6기 전주시 핵심사업인 생태동물원 조성사업의 대표적인 결과물이다.

    동물치유쉼터는 동물원에서 생활하는 103종 605마리의 동물들에 대한 진료와 동물복지 실현을 위해 국비 5억 원과 시비 2억5000만 원 등 총 사업비 7억5000만 원을 들여 전주동물원 관리사무실 옆 부지에 330㎡ 규모로 신축됐다.

    이곳은 수술실과 약제실, 진료실, 엑스레이실, 입원실, 실험실 등 동물 진료에 필요한 8개 주요시설은 물론, 초음파진단기와 이동형디지털엑스레이시스템, 유전자 증폭 분석기, 혈액가스분석기, 자동혈압측정기 등 등 10여종의 필수 의료장비를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동물원에서 서식하는 등물들에 대한 질병 조기진단이 가능해지고 진료의 정확성도 높아져 동물 치료효과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 동물 전염병 발생 시에도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동물원은 새로 신축된 동물치유쉼터를 단순한 질병 치료 위주에서 벗어나 질병예방과 동물 건강증진에 중점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다. 또, 동물들의 단순한 수명 연장보다는 건강한 상태로 오래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갖춰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동물원은 동물 각 개체별 건강관리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감옥형 창살과 낡고 오래된 콘크리트 건물에서 동물들이 생활하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슬픈동물원으로 불리던 전주동물원을 동물들의 본래 서식환경에 가까운 환경에서 생활하는 행복한 동물원으로 탈바꿈시켜 나가고 있다.

    특히, 전주동물원은 호랑이·사자사 환경개선이 이뤄진 후인 지난달 28일 국제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된 시베리아호랑이 수호(10살, 암)와 호강(13살, 수) 사이에서 쌍둥이가 태어나 겹경사를 맞기도 했다. 동물원은 시민들과 함께 기쁜 소식을 나누기 위해 아기 호랑이의 이름을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