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울산, 30분대에 달린다' 고속도로 개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포항~울산, 30분대에 달린다' 고속도로 개통

    뉴스듣기

    한국도로공사, 울산~포항고속도로 53.7㎞ 구간 개통

    울산~포항고속도로 전경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포항에서 울산까지 30분 만에 갈 수 있게 됐다.

    한국도로공사(김학송 사장)는 30일 울산~포항고속도로 53.7㎞ 구간을 완전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울산공단과 포항 철강 산업 단지를 연결하는 7번, 14번 국도의 상습 지·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9년 고속도로 건설 사업에 착수했으며, 총 사업비 2조 원을 들여 7년 만에 완공했다.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은 남경주∼동경주 11.6㎞ 구간으로 차량 통행은 30일 오후 6시부터 가능하며, 울산분기점~남경주, 동경주~남포항 42.1㎞ 구간은 지난해 12월 개통됐다.

    한국도로공사는 부산~울산~포항을 최단거리로 이용할 수 있게 돼 국민들의 시간과 비용 부담이 크게 줄어들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울산에서 포항까지의 거리가 21㎞ 단축되고 이동 시간은 28분 줄어 물류 비용이 연간 1300억 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해 남부권의 간선 축 완성으로 우리나라 대표 공업지역인 울산·포항 지역과 부산항 사이의 이동이 쉬워져 국가 물류 기능 활성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경주국립공원, 해돋이로 유명한 포항 호미곶, 울산 방어진 등 관광지와 다채로운 지역행사도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돼 관광산업 발전과 주민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치도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울산~포항고속도로는 고속도로 이용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건설됐다.

    '양북1터널'은 경주시 외동읍과 양북면을 잇는 연장 7.54㎞의 국내 최장대 도로터널로 토질 여건이 매우 불리한 지리적 특성에 따라 이용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건설됐다.

    '양북1터널'에는 터널 안에서의 차량 사고 및 화재에 대비해 소화전, 피난대비시설과 같은 기본 방재시설물 이외에 자동 물 분무 소화시설 620개소, 독성가스 감지시설 4개소 등 첨단 안전장비가 설치됐다.

    사고 발생 시 차로를 통제할 수 있는 LCS(차로통제시스템)를 구축해 긴급 재난 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30일 오전 11시 '양북1터널'에서 김학송 한국도로공사 사장, 지역 국회의원, 지역 자치단체장과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 행사를 개최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