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빈·유지태, 사기꾼과 검사로 스크린 첫 만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현빈·유지태, 사기꾼과 검사로 스크린 첫 만남

    뉴스듣기

    범죄 사기극 '꾼' 캐스팅…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

    배우 현빈(왼쪽)과 유지태(사진=VAST·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현빈과 유지태가 범죄 사기극 '꾼'(제작 ㈜영화사 두둥, 연출 장창원)에 캐스팅 됐다. 두 사람이 스크린에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일 투자·배급을 맞은 ㈜쇼박스에 따르면, 영화 꾼은 피해금액 4조 원, 피해자 3만 명을 낳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손잡은 검사와 사기꾼의 이야기다.

    현빈은 극중 사기꾼들만 골라 속이고 다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으로 분한다.

    앞서 현빈은 영화 '역린'에서 강인함과 인간미가 공존하는 비운의 왕 정조를, 지난 3월 크랭크인한 영화 '공조'(가제)에서는 강한 집념의 북한 형사를 맡았다.

    이번에 꾼에서 연기하는 황지성 캐릭터는 그가 기존에 선보인 묵직하고 권위 있는 캐릭터와는 정반대에 있는 인물이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한 계획에 황지성을 끌어들이는 대검찰청 특수부 박희수 검사 역에는 유지태가 낙점됐다.

    박희수 검사는 각종 비리에 얽힌 굵직한 사건을 핵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그 이면에 끝없는 권력욕을 지닌 인물이다.

    유지태는 최근 크랭크업한 영화 '스플릿'에서 이정현과, 곧 방영 예정인 드라마 '굿와이프'에서 전도연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등 여배우들과의 작업이 많았다.

    꾼에서는 현빈과의 만남으로 오랜만에 남남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화 꾼은 '왕의 남자' 조연출로 시작해 '라디오스타' '님은 먼곳에' 등 이준익 감독의 작품에 참여하면서 이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얻은 장창원 감독의 데뷔작이다.

    이 영화는 현재 주요 배역을 캐스팅 중이며, 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