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강원

    강원도 총선 "더민주는 참패"

    뉴스듣기

    더민주 강원도당 총선평가 좌담회 "진정성 있는 선거운동 절실"

    4.13 강원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성적은 '참패'였다는 쓴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26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4·13 총선 평가 좌담회를 열었다. 김기석 강원대 교수, 구자열 강원도의원, 박정민 강원CBS 기자가 토론자로 나서 총선 평가와 대안 등을 제시했다.

    첫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기석 강원대 교수(정치외교학과)는 "강원도는 전국적인 선거판세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는 큰 변화가 없는 의석분포를 보여줬다"며 "강원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참패였다"고 말했다.

    이어 "9석을 모두 잃었다가 1석을 탈환했다고 기뻐해서는 안되고 이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대비가 필요한다"고 주장했다.

    사전 준비 소홀과 전략 부재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구자열 강원도의원은 "지난 19대 총선의 실패 원인은 당원이 배제된 선거 준비와 고질적인 인력난의 한계였는데 이번에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며 "경선 탈락자 등을 포함한 지지세력 규합 실패도 드러냈다"고 말했다.

    차기 선거를 위해서는 선거운동 방식 개선과 신인 정치인 발굴, 정치 아카데미 신설 등이 제안됐다.

    박정민 강원CBS 기자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나 강원도당이 다소 변화한 정치지형이나 언론의 찬사에 안주해서는 안된다는 유권자들의 경고에 귀 기울여 장기적인 후보군 발굴과 지역구 관리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자열 도의원은 "민주적 정치체제에 정당은 필수 조건이며 정당의 운영 주체는 당원이어야 한다"며 "이러한 점에서 당원을 중심으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확보 방안이 개발되고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심기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은 "20대 총선은 오만하고 무능한 정권에 대한 국민의 심판으로 승리했지만 강원도의 야권은 국민의 뜻을 받는데 부족했고 균형을 맞추는데도 미흡했다"며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