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훅!뉴스] 갈등→폭로→보복…어버이연합 게이트 총정리

뉴스듣기


사회 일반

    [훅!뉴스] 갈등→폭로→보복…어버이연합 게이트 총정리

    뉴스듣기

    '키맨' 탈북자 3인의 관계로 드러난 어버이연합 게이트의 전모

    -탈북여성 金·李씨 갈등이 사건의 발단
    -인건비과장 의심 받자 李씨 동원 폭로
    -어버이연합, 李씨 찾아가 보복집회
    -"어버이연합 정치에 염증" A씨도 키맨
    -어버이연합, A씨 아파트서 보복시위
    -"새벽3시 괴한 서성여, 살해위협 느껴"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채널 : 표준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권민철 CBS 기자

    ◇ 김현정> 김현정의 뉴스쇼 금요일 코너. 기자가 훅 파고든 뉴스의 진실 '훅!뉴스' 시간, 오늘도 권민철 기자 나와 있습니다. 권기자 어서 오세요.

    ◆ 권민철> 안녕하세요?

    ◇ 김현정> 오늘 어떤 주제를 다뤄볼까요?

    ◆ 권민철> 이번 주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죠? 어버이연합 게이트 준비했습니다.

    ◇ 김현정> 지난주 우리가 다뤘던 주제의 연장선상이네요?

    ◆ 권민철> 이 문제가 이번주 들어서 갑자기 팝콘 터지듯이 여기저기서 팍팍 터져서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갈피를 잘 못잡겠다는 분들도 있고 해서, 지난주에 이어 오늘도 이 문제를 가지고 왔습니다.

    ◇ 김현정> 맞아요. 많은 보도가 나왔지만 변하지 않은 명제는 어버이연합이 탈북자들에게 돈을 주고 집회에 동원했다는 거죠?

    ◆ 권민철> 그런데 그 돈이 어디서 나왔나 봤더니, 전경련도 있고, 퇴직경찰관 모임도 있고, 또 그 동원 집회 배후에 청와대가 있었다는 더 충격적인 보도도 있었죠?

    ◇ 김현정> 한꺼번에 여러 뉴스가 나오면서 따라가기 바쁜 뉴스였는데 오늘 꼼꼼하게 따져보죠. 우선 이번 어버이연합 게이트, 어디서 발단이 됐느냐는 거에요.

    ◆ 권민철> 이번 어버이연합 게이트를 이해하기위해서는 3명의 탈북자들을 주목해야 합니다. 2명은 여성, 1명은 남성. 사건의 직접적 발단은 2명의 탈북여성의 갈등에서 비롯됐습니다.

    ◇ 김현정> 2명의 탈북여성의 갈등이요? 그들은 누구인가요?

    ◆ 권민철> 한명은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과 가까운 탈북여성 김모씨. 다른 한명은 이들에게 배척당한 이모씨. 이들 두 탈북여성은 원래 어버이연합과 아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집회에 참가할 탈북여성들을 모았고, 또 이들에게 인건비를 지급해왔습니다. 그러다가 둘 사이에 갈등이 생겨서 이씨가 조직에서 탈퇴한 겁니다.

    4월 23일 보수단체 회원 120여명이 탈북남성 A씨의 아파트를 찾아가 보복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A씨가 CBS노컷뉴스에 어버이연합과 탈북어머니회 사이의 커넥션을 제보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사진=송영훈 수습기자)

     

    ◇ 김현정> 아까 김씨는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과 가깝다고 했으니까, 이모씨가 탈퇴를 한거네요, 그런데 두 탈북여성 사이가 왜 틀어진 거죠?

    ◆ 권민철> 이씨가 인건비를 지급할 때 인원을 부풀렸다, 다시말해 인건비 일부를 착복했다는 의심을 산 때문입니다. 이씨는 억울해 했고, 그 때 까지 자신이 작성해왔던 인건비 장부를 추선희 사무총장과 사이가 안좋은 어버이연합 관계자에게 전달한 겁니다.

    ◇ 김현정> 그 인건비 장부가 이 모든 뉴스의 출발점이다? 그 장부가 바로 시사저널에 흘러 들어간 거죠?

    ◆ 권민철> 맞습니다. 2014년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집회 참가자 1200여명에게 일당을 지급한 명세를 적어놓은 장부죠. 바로 이 장부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그 돈의 자금 출처가 잇따라 나오면서 게이트로 비화된 것이죠. 이 씨는 문제의 장부를 김씨와 추선희 총장에 대한 역공 차원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야기 들어보시죠.

    "사람들 모집할 때 인원을 부풀려서 뜯어먹은 돈을 물어내라고 말하더라고요. (그런 일이 없었는데,) 그래서 나도 이렇게는 아니 되겠다. 너희도 죽어봐라 그래서 이 자료를 다른 사람 주고 이걸 폭로하라고 해서리 나는 아니 나서고 다른 사람 줬다 말입니다. 나는 마 죽고 싶습니다. 진짜."

    ◇ 김현정> 이 분이 북한 억양을 강하게 쓰기 때문에, 잘 안 들리시는 분 계실거에요. 요약하자면 돈 문제를 놓고 자기에 대해 자꾸 의심을 하니까, 이분이 인건비 장부를 폭로했다는 거죠?

    ◆ 권민철> 네 간접적으로 폭로했다는 얘깁니다.

    ◇ 김현정> 그런데 울먹이는 목 소리에요?.

    ◆ 권민철> 음해를 당해 억울하기도 하지만, 김 씨에게 보복을 당했기 때문이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 김현정> 주장인거죠? 이분의 주장. 어떻게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까?

    ◆ 권민철> 김씨는 돈을 주고 탈북여성들을 동원해 온 인물이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김씨가 다른 탈북여성들을 데리고 이씨를 찾아가 시위를 벌였다고 합니다. 시위 당시 피켓을 보니까 "같은 동포 등쳐먹는 이** 강력규탄", "돈에 영혼마저 파는 이** 강력규탄"이라고 적혀 있더군요. 이씨는 다른 탈북여성들 사이에 왕따를 당하게 돼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했습니다. 또 보수단체에게 해코지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는 이야기를 저에게 털어놨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가 장부가 세상에 알려진 과정이고, 아까 이번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서 탈북자 3명이 주목해야 한다고 했는데, 2명은 봤고, 나머지 탈북남성 1명은 누군가요?

    ◆ 권민철> 이 사람도 탈북자단체를 운영하면서 어버이연합과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사람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두명의 탈북여성과 같은 일을 한 거죠. 외부로부터 돈을 받고 사람들을 동원해 준 거요. 퇴직경찰관 모임인 재향경우회가 돈을 대준 곳이 바로 이 사람이 운영하던 단체입니다. 그러다가 이 사람 역시 어버이연합과 갈등을 겪게 됩니다.

    ◇ 김현정> 이 사람은 또 어떤 갈등을 겪었어요?

    ◆ 권민철> 어버이연합이 북한 문제와 무관한 국내 정치 문제에 자꾸만 탈북자들을 동원한 것에 못마땅했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결별하게 됐다고 합니다. 이 부분도 들어보시죠.

    "서청원 최고위원은 이 사람들이 친박이니까 그 사람들은 지지하고, 그러면서 공개적으로 김무성 쪽은 까면서…그래서 (우리가) 정치하려고 온 건 아니잖아요. 보다가 이건 아니다 그래서 손떼고 말았죠."

    4월 14일 어버이연합 집회동원 장부를 세상에 알린 탈북여성 이모씨의 거처 앞에 탈북여성들이 집단으로 찾아가 보복시위를 벌였다. (사진=익명의 제보자 제공)

     

    ◆ 권민철> 그런데 이 사람도 앞서 말씀드린 탈북여성 이 씨처럼 똑 같이 어버이연합과 김씨로부터 보복을 당하고 있다, 비슷한 말을 하더라구요.

    ◇ 김현정> 이 사람도 탈북여성처럼 어버이연합 내부 문제를 제기했나요?

    ◆ 권민철> 제가 지난주 훅뉴스 때 어버이연합과 탈북여성단체의 커넥션에 대해 보도하지 않았습니까? 그 취재 보도에 이 남성이 협조했다고 어버이 연합은 의심하고 지난주 토요일, 저희 보도 다음날이죠. 그 사람 아파트에 찾아가 비슷한 보복시위를 벌였습니다. 당시의 상황음 들어보시죠.

    "102동 8**호, ***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이며, 수많은 탈북자들의 피를 빨아먹고, 탈북자로서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탈북자이기에 용서할 수 없습니다.(옳소!)"

    ◆ 권민철> 방금 들으신 목소리가 바로 탈북여성 김씨입니다. 이날 보복 시위 이후에도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데, 어제 새벽 3시쯤에는 괴한이 자신의 집 앞을 서성였다고 합니다. 한번 들어보시죠.

    탈북남성: 딱 옆집 분이 보고서는, 아줌마랑 그 때 일 나가는데 문 여니까 우리집 문 앞에 서 있더래요.

    기자: 서성이고 있더라? 덩치 큰 사람이? 그런데 한 사람이요?

    탈북남성: 네 한사람이. 내가 죽으면 또 북한에서 죽였다, 그 딴 소리 하겠지.

    ◆ 권민철> 이들은 어떤 차원에서는 내부 고발자 아니겠습니까? 이들이 어버이연합의 탈북자 동원사실과 어버이연합 내부의 여러 문제들을 세상에 알린 이후에 이렇게 보복을 당하고 있는 형국이고 하겠습니다.

    ◇ 김현정> 어버이연합이나 탈북여성 김씨의 반박도 들어봐야겠는데, 어떻던가요?

    ◆ 권민철> 이들은 어제 이번 사건을 최초 보도한 시사저널 앞에서 집회를 열었는데요, 아까말씀드린 탈북여성 이모씨 주장에 대한 공개적으로 반박했습니다. 이 부분도 한번 들어보시죠.

    "대한민국 정부가 왜 이**이라는 인간 하나 때문에 들끓어야 됩니까. 여러분 이**이 밝힌 진실 다 가짜입니다. 장부, 없습니다. 우리가 법적으로 대응해서 그 장부 받아서 밝히겠습니다. 어버이연합 장부 아닙니다."

    ◆ 권민철> 개인적인 장부이지 어버이연합 공식적인 장부가 아니라는 거죠. 하지만 누가 작성했든지, 그건 중요하지 않은 거 같습니다. 내용의 진실 여부만 따지면 되겠죠. 앞으로 검찰 수사를 하니까요. 내용에 대해서는 어버이연합은 사실이 아니라, 이런말을 현재 못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가 이씨에 대한 반박이고, 탈북 남성에 대해서는 뭐라 하던가요?

    ◆ 권민철> 어버이연합은 이 남성이 돈을 횡령했다고 하더라구요. 북한의 탈북자들을 국내로 데려오는데 쓰라고 준 돈을 착복했다고요. 어버이연합이 그 횡령 문제를 제기하자 김씨가 어버이연합에 역보복했다는 게 그 쪽 주장입니다. 추선희 사무총장의 이야기 들어보시죠.

    "많은 돈들을 해서 수원에 아파트를 샀어요. 영구 임대에서 사는게 아니고. 평일은 여기서 살고 금요일 저녁에 수원에서 내려가 살고. 대한민국에 와서 부를 축적한 거죠. 열심히 일을 해서 한 게 아니라 공금 횡령을 했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거고."

    ◇ 김현정> 이 주장대로 라면 돈 문제가 시발점이 됐다는 거네요?

    ◆ 권민철> 그렇습니다. 어버이연합은 돈 문제 때문이라고 보고 있는 거죠. 하지만 이 남성은 어버이연합 내부 문제를 잘 아는 자신의 입을 막기 위한 계략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제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의 돈을 댔다는 보도 있었는데, 청와대 배후설도 있었고, 청와대는 반박하고 있고, 굉장히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 권민철> 오늘은 또 정부도 돈을 댔다는 이야기가 나왔죠. 오늘 아침 저희 '이재웅의 아침뉴스'에서 보도한 내용인데, 이 역시 앞서 말씀 드린 탈북여성 김모씨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정부가 김씨가 대표로 있는 비전코리아라는 단체에 3천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내용입니다. 돈을 주고 집회에 사람을 동원하는 일을 해온 탈북여성에게 정부가 예산까지 지원하기로 결정한 건데, 문제가 있어 보이죠. 행자부는 이 여성이 누군지, 이 단체가 뭐하는 곳인지도 모르고 돈을 줬다고 해명했습니다.

    ◇ 김현정> 전경련에 이어, 재향경우회에 이어, 이번에는 행자부의 돈까지 지원될 예정이었다? 이번 사건, 갈수록 태산입니다. 야당은 국정조사까지 시사했고, 앞으로 어떻게 사건이 전개되는지 여러분 관심 가지고 지켜봐야겠습니다. 이게 워낙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니까 저희가 오늘 꼼꼼하게 배경을 짚어봤습니다. 권민철 기자 수고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