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니 현충원''된 서울광장…''충돌할라'' 긴장 고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미니 현충원''된 서울광장…''충돌할라'' 긴장 고조

    뉴스듣기

    광우병 대책위, 촛불집회 장소 변경 방침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72시간 릴레이 촛불문화제가 5일 저녁 7시부터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가운데 북파공작원 유족동지회(HID) 수천여명이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추모행사를 열기로 해 충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한민국 특수임무수행자회는 현충일을 맞아 임무수행 중 돌아오지 못한 선배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이날 저녁 7부터 6일 오후 5시까지 서울광장에서 ''대한민국 특수임무 전사자 합동위령제''을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광장 4분의3을 차지하는 공간에 7천726명의 위폐와 태극기를 꼽고 소규모의 현충원을 만드는 등 이날 낮 12시부터 행사를 준비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한 달 넘게 서울광장에서 계속돼 왔고, 마침 이날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수행자회 측은 "이 곳에서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줄 몰랐다"는 입장이다.

    수행자회 오복섭 사무총장은 "이번 추모행사는 현충일을 기념해 동지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것일 뿐 촛불집회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이어 "그동안 촛불문화제가 이 일대에서 벌어진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분들은 계속 옮겨다니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연휴를 맞아 이날 촛불집회에 참가하려 했던 시민 수만여명과 수행자회 측이 충돌할 우려가 제기됐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예상없이 벌어진 일이라며 당황스러워 하면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집회 장소를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대책회의는 시민들에게 "최대한 충돌하지 말라"고 당부하는 한편 서울광장 옆 분수대와 덕수궁 등에서 모인 뒤 바로 태평로로 이동할 방침이다.

    대책회의 안진걸 민생팀장은 "수행자 측이 오늘 집회를 방해하러 온 것이 명백하지만 시민들의 안전을 생각해서 최대한 충돌을 피하는 쪽으로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노컷뉴스(www.nocutnews.co.kr)에서는 ''72시간 릴레이 촛불 문화제''를 매일 저녁 7시부터 인터넷 생중계해 드립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