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파고 vs 이세돌' 제2국 시청률, 1국보다 높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알파고 vs 이세돌' 제2국 시청률, 1국보다 높았다

    뉴스듣기

    2국 시청률 4.7%…최고 시청률 8.3%까지 올라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인공지능(AI) 알파고의 첫 번째 대국에서 첫 수를 두고 있다. (사진=한국기원 제공)
    인공지능(AI) 앞에서 고개를 떨군 이세돌 9단의 설욕전을 기대해서였을까. '이세돌 vs 알파고'의 2국 대결에 쏠린 국민적 관심은 뜨거웠다.

    11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SBS '세기의 대결 알파고 vs 이세돌 2국' 경기 시청률은 1부가 4.7%, 2부가 7.3%를 기록했다. 2부 시청률은 하루 전에 진행된 1국 중계 시청률1.8%P 높았다.

    특히 경기의 승패가 갈리던 순간 시청률은 10.87%까지 치솟았다.

    '이세돌 vs 알파고 2국' 경기는 1부가 오후 12시 47분부터 오후 2시 58분까지, 2부가 오후 3시 1분부터 오후 5시 31분까지 중계됐다. 평일 낮 시간에 비해 1부는 약 2배, 2부는 최고 12배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2국 중계에 나선 김효정 전 프로바둑기사회장은 경기 직후 "충격에 사로잡혀 말이 잘 안 나온다. 1국보다 더 충격적"이라며 "1국 끝났을 때는 상대를 알았으니 이길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오늘 보고 나서는 절망적이다. 이기는 게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알파고에게도 기본적으로 실수가 있는데, 그것이 인간의 눈에는 실수로 보이지만, 알파고에게는 계산인 것 같다"며 "알파고가 실수했다고 느껴도 막상 계산해 보면 그게 아니라는 점에서 더 충격을 받고 마음이 흔들리는 것이다. 철저하게 이기는 길, 이기는 방법을 찾아가는 셈"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세돌 9단과 알파고는 12일 오후 세 번째 대결을 펼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