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해외 참가자.."신천지 선전도구 이용당했다" 폭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해외 참가자.."신천지 선전도구 이용당했다" 폭로

    뉴스듣기

    [앵커]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대표로 있는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HWPL 이라는 단체가 지난 2014년 ‘종교대통합 만국회의’라는 대규모 행사를 열었던 적이 있는데요.

    당시 만국회의에 참가했던 한 해외 참가자가 신천지의 선전도구로 이용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또 다시 HWPL 단체의 실체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HWPL은 지난 2014년 9월 ‘종교대통합 만국회의'라는 행사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며, 전직 대통령들과 노벨평화상 수상자 등 해외 지도급 인사가 대거 참석하는 세계 평화축제라고 밝혔습니다.

    신천지대책전국연합은 당시 이 행사가 신천지 집단의 내부결속을 위한 위장행사라며 서울시에 집회 취소를 요구하기도 했지만, 시는 집회를 제재할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집회 취소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당시 만국회의에 참석했던 한 외국인 참가자가 "한국의 사이비종교인 신천지의 선전도구로 이용당했다"고 폭로한 글이 뒤 늦게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네덜란드의 한 청소년 단체 회장 자격으로 참석했던 마르틴 버그스마 씨는 지난 2014년 11월 자신이 속한 단체 게시판에 ‘한국의 사이비 종교를 벗어난 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마르틴 씨는 “HWPL측이 행사 참석을 위한 비행기 표의 80%를 지불해 주었고, 청소년 단체들이 어떻게 지역사회에서 평화적인 일을 할 수 있을지 토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회의에 참석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마르틴 씨는 “HWPL의 이만희 명예회장이란 남자가 연설을 했는데 주최 측은 이만희가 젊은이들에게는 아버지 같은 존재이자 평화의 사자라고 소개했다"고 말했습니다.

    마르틴 씨는 집회 이튿날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이만희의 실체를 정확히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마르틴 씨는 “이만희는 하늘에서 온 사자로서 하나님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보내졌다는 말을 이상하게 생각해 인터넷 검색을 시작했고 HWPL이 신천지의 위장단체란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4년 HWPL이 주최한 종교대통합 만국회의에 참석했던 네덜란드 출신의 참가자가 만국회의 참석 후기를 남겼다. 자신과 자신이 속한 단체 참가자들이 신천지의 선전도구로 이용당한 사실을 강하게 비판했다.

    신천지의 선전 도구로 활용된 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마르틴 씨는 “우리는 경기장에서 수많은 사진이 찍히면서, 한국 사람들에게 이만희가 세계적으로 많은 지지자가 있다는 것을 선전해주는 일에 이용당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HWPL 측에서 우리의 손 모양을 엄지와 검지를 사용한 총 모양으로 해달라고 부탁을 했는데 알고 보니 신천지 집단의 상징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도 말했습니다.

    마르틴 씨는 만국회의가 신천지의 위장 행사란 사실을 알고 회원들을 모두 회의에서 철수하기로 했으며, 주최 측이 서명을 요구한 문서에도 서명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서울시 관계자는 CBS와 전화인터뷰에서 비영리법인이 법인 목적 외 활동을 한 경우가 적발될 경우 청문절차를 거친 후 법인을 취소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영상편집] 서원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