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교육청 '다문화 글로벌 학교' 지정 등 교육협력사업 27개로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시-교육청 '다문화 글로벌 학교' 지정 등 교육협력사업 27개로 확대

    뉴스듣기

    다문화학생 비율이 높은 서울지역 7개 학교가 '글로벌 문화학교'로 시범선정된다.

    또, 전문 일러스터가 참여해 교실과 복도에 새로운 색을 입히는 컬러컨설팅 사업도 진행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8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시작한 '교육협력사업'을 올해 27개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시와 교육청은 학교 화장실 개선, 수학여행 119대원 동행, 초등학교 스쿨버스 등 기존 사업 중 17개는 확대추진하는 동시에 자치구의 역량을 결합한 지역 연계형 등 10개 사업을 새롭게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추진되는 27개 사업에는 총874억원(시 400억원, 교육청 361억원, 자치구 113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신규사업으로는 다문화학생 비율이 높은 7개 학교를 '글로벌 문화학교'로 시범선정해 교육, 체험, 캠프 등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 학생들은 다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다문화학생들은 학교생활에 대한 적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화장실 개선에 이어서 학생들의 감수성을 풍부하게 하고 학습 능률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되도록 전문 일러스터가 참여해 교실과 복도에 새로운 색을 입히는 컬러컨설팅 사업을 올해 10개 학교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30개 학교에서 시행된다.

    이와함께 스포츠 활동이 상대적으로 적은 여학생을 중심으로 전문 교육단체를 통해 자전거 타기 안전교육을 진행하는 등 자전거 타기 문화 활성화도 추진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의 교육혁신을 위해 서울시와 교육청이 상생과 협력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교육정책을 계속해서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어린이, 청소년, 학부모, 시민 모두가 행복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21세기 미래형 창의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시와의 전면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맹목적 경쟁을 추구하는 '넘버원' 교육이 아닌, 모든 아이들의 개성과 잠재력을 존중하고 키우는 '온리원'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