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본사 금융공기업 ''기술보증기금'' 없어지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 본사 금융공기업 ''기술보증기금'' 없어지나?

    뉴스듣기

    "공기업 방만경영" 손질해야 하지만 지역경제 타격 대책도 마련돼야

    jjj
    정부가 공기업 구조개편을 추진하면서 부산에 본사를 둔 금융공기업인 기술보증기금이 신용보증기금과 통합될 운명에 처했다.

    중복 보증 문제 해소 등 통합의 명분이 크지만, 한편에선 중소기업 금융지원이 위축되고 부산경제도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중소기업 보증규모 11조 원, 직원 천 명 규모의 금융공기업인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중구 중앙동에 자리한 기보는 증권선물거래소 외에는 단 하나뿐인 부산에 본사를 둔 대형 금융기관이다.

    그러나 정부의 공기업 구조개편 방침에 따라 현재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과의 통합이 추진되고 있다.

    아직 구체적인 통합안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보증액 29조 원, 직원 2천200명으로 기보보다 배 이상 규모가 큰 신보와의 통합이 이뤄질 경우 사실상 흡수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기보와 신보는 중복 보증 문제 등으로 통합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하지만, 당사자인 기보 측은 최근 몇 년 사이 이뤄진 구조조정과 독보적인 기술평가 인프라 구축을 통해 나름대로 특화와 전문화를 이뤄냈다며 정부의 통합 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전국금융산업노조 기술보증기금지부 윤형근 위원장은 "기보는 신보와 달리 기술평가 인프라가 구축돼 특화, 전문화 기관으로 가고 있는데 덩치가 큰 신보와 합칠 경우 이런 기능이 위축되고 벤처나 이노 비즈니스 기업에 대한 지원도 위축될 우려가 높다"며 "이는 결국 경제를 살리겠다면서 실제로는 중소기업 경제정책을 후퇴시키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중소기업 금융지원 위축이라는 논란 외에 본사가 있는 부산지역에 미치는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오는 10월 기보 본사 착공 계획이 백지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부산의 숙원사업인 문현금융단지 조성과 금융중심지 지정에 타격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부산지역 금융기관에 유치돼 있는 무려 1조 원에 이르는 기보의 보증재원도 서울이나 신보의 본사 이전 예정지인 대구로 빠져나갈 수 있어 자본의 역외 유출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된다.

    지역 금융업계는 이같은 상황을 우려하며 정부의 개편 방향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기보 노조는 지난주 투쟁본부를 출범시킨데 이어 정부의 통합안이 발표되는 즉시 부산 본사를 근거로 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어서 두 기관의 통합은 상당한 진통과 논란을 낳을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