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와대 사칭 핵실험 이메일, 중국 요녕성 IP로 발송"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청와대 사칭 핵실험 이메일, 중국 요녕성 IP로 발송"

    뉴스듣기

    경찰 "2014년 한수원 해킹사건 동일 IP"…북한 해커부대 소행 가능성 열어놔

    강신명 경찰청장 (사진=박종민기자)
    청와대와 외교부, 통일부를 사칭해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관련한 의견을 개진해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은 중국 요녕성에서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 사칭 이메일에 대한 통신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결과, 해당 IP가 중국 요녕성 구역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중국 요녕성 구역의 IP는 앞서 한수원 해킹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IP가 존재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14년말 자칭 '원전반대그룹'은 한수원 내부자료를 공개하면서 고리 1·3호기, 월성 2호기 등 원전의 가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2차 공격을 강행하겠다고 압박해 청와대와 정부가 긴급 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더 클릭!

    당시 중국 요녕성 IP가 발견되면서 북한 특수해킹팀의 소행이라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됐다.

    이날 강신명 경찰청장의 발언은 이번에 배포된 청와대와 외교부 사칭 메일 역시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 13일과 14일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안보실, 외교부 정책관실, 통일부 통일정책실 등을 사칭한 이메일이 정부기관과 국책연구기관 등에 대량으로 발송됐다.

    메일 제목에는 '국가안보실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대응방안 의견 수렴', '청와대 외교안보실입니다' 등의 문구가 담겼다.

    메일 본문은 4건 모두 대동소이했으며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얼마 전에 있었는데 국가의 정책 마련에 사용하려 하니 귀하의 의견을 개진해주시면 반영하겠다, 한글 파일로 회신을 부탁한다'는 취지의 글이 15문장 정도 적혀 있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