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16 ACL 대진추첨, 전북 '웃고' 포항 '울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2016 ACL 대진추첨, 전북 '웃고' 포항 '울상'

    뉴스듣기

    서울, 수원도 쉽지 않은 배정

    K리그 클래식 2연패에 성공한 전북 현대는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대진추첨에서 중국FA컵 우승팀 장쑤 쑨텐 등 무난한 팀들과 E조에 배정됐다.(자료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챔피언' 전북 현대가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대진 추첨에서 무난한 결과를 얻었다.

    전북은 10일(한국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2016 AFC 챔피언스리그 대진 추첨에서 장쑤 세인티(중국), 빈즈엉(베트남), 플레이오프 승리팀과 E조에 배정됐다.

    2년 연속 K리그 클래식 정상에 오른 전북은 중국 FA컵 우승팀 장쑤가 가장 위협적인 상대다. 빈즈엉과는 2015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 만나 1승1무를 거뒀다.

    E조의 마지막 조각을 채울 플레이오프 승리팀은 다소 복잡한 일정을 거쳐야 확정된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은 태국 프리미어리그 3위 팀과 미얀마 내셔널리그 우승팀 양곤 유나이티드의 승자가 일본 J리그의 4번 시드 팀과 플레이오프를 치러 최종 본선 진출을 가리게 된다.

    FA컵 우승팀 FC서울은 J리그 우승팀 산프레체 히로시마, 태국 우승팀 부리란 유나이티드, 플레이오프 승리팀 3번과 F조에 묶였다. F조의 플레이오프는 모훈 바간(인도)과 템파인스로버스(싱가포르)의 1차 예선 승자가 산둥 루넝(중국)과 2차 예선을 치르고, 이 경기의 승자가 최종적으로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호주)와 경기한다.

    G조의 수원 삼성은 호주 A리그 우승팀 멜버른 빅토리와 일본의 2번 시드, 플레이오프 승리팀 4번과 한 조에 배정됐다. 일본 2번 시드는 일왕배 우승팀 또는 리그 준우승팀이다. 플레이오프 4번은 무앙통 유나이티드(태국)와 조호르 다룰 타짐(말레이시아)의 승자가 상하이 상강(중국)이 격돌해 최종 결정한다.

    K리그 클래식에서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포항 스틸러스는 사실상 무난하게 H조에 합류할 전망이다. 하노이 T&T(베트남)-킷치SC(홍콩)의 승자와 내년 2월 9일에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지만 객관적인 전력 차가 크다. 하지만 H조는 2015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광저우 헝다(중국)와 호주 A리그 2위 시드니FC, J리그 준우승 또는 3위팀으로 결정될 일본 3번 시드가 속한 만큼 만만치 않은 경쟁이 예고됐다.

    2016 AFC 챔피언스리그는 2월 23~24일 조별예선 1차전을 시작으로 5월 초까지 16강 진출팀을 가린 뒤 5월에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8강을 가린다. 9월에는 8강, 10월에는 준결승이 열리고 대망의 결승전은 11월 19일과 26일에 열린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