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패키지 해외여행자보험의 불편한 진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패키지 해외여행자보험의 불편한 진실

    뉴스듣기

    15세 미만, 76세 이상은 상해·질병사망 시 한 푼도 보상 못 받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해외여행이 겨울 성수기에 접어든 가운데 대부분 여행사 패키지상품의 무료 여행자보험이 까다로운 계약조건을 내세우거나 갑작스런 상해나 질병으로 사망 시 아동이나 노년층은 아예 보상에서 제외하고 있어 무늬만 여행자보험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국내 주요 여행사들이 패키지 해외여행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면서 통상 1억 원 한도의 무료 여행자보험을 들어주고 있으나 여행기간 동안 예기치 않은 사건이나 사고가 발생해 막상 보상을 받으려고 하면 보험계약 약관이 까다로워 아무런 혜택도 못 보거나 혜택이 지나치게 낮아 분쟁의 소지를 안고 있다.

    국내 대표적 여행사의 하나인 A여행사의 해외여행 계약서를 보면 1인당 '1억 원 한도의 여행자보험에 가입'이라고 명기돼 있으나 계약약관을 보면 "만 15세 미만은 상해나 질병에 상관없이 사망 시 단 한 푼도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고 76세 이상은 질병 사망 시 역시 보험금을 한 푼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5세에서 76세 미만도 상해사망은 1억 원을 지급하지만 질병 사망은 1천만 원만 지급한다. 질병이나 상해로 인한 해외발생 의료비나 입원비는 연령에 관계없이 1백만 원에서 3백만 원까지 지급한다.

    또 B여행사의 해외여행 계약서 약관에 명기된 여행자보험 연령별 지급한도도 만 15세 미만은 상해사망이나 질병사망 모두 보험금을 한 푼도 지급하지 않고, 만 80-85세까지는 상해사망은 2천만 원만 지급하고 86세 이상은 한 푼도 지급하지 않는다.

    만 15세 이상 69세까지만 질병사망 3천만 원, 상해사망 1억 원을 지급하고 질병이나 상해로 인한 해외발생 의료비나 입원비는 연령에 관계없이 1백만 원에서 5백만 원까지 지급한다.

    이처럼 대부분의 여행사가 무료로 든 1억 원 한도 여행자보험은 15세 미만과 70세 또는 76세 이상은 상해나 질병에 상관없이 시망 시 한 푼도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여행사들이 15세 미만과 70세 또는 76세 이상은 상해나 질병에 상관없이 시망 시 한 푼도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조건으로 보험사와 계약을 맺는 것은 보험설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험사들이 해당 연령층의 보상가입을 기피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 중 설마 무슨 일이 생기겠느냐는 안일함과 여행경비를 조금이라도 아끼려는 생각에 여행에 나섰다가 예기치 않은 사건, 사고를 당하면 비용부담 때문에 곤경에 처할 수 있다.

    따라서 16세 미만이나 70세 이상의 노년층이 동반하지 않은 해외여행이라면 여행사가 들어준 여행자 무료보험만 가입해도 별 문제가 없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소비자가 직접 개별 여행자보험 가입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또 일부 여행사는 여행자보험이나 기획여행보증보험에 아예 가입하지 않고 배짱영업을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여행사가 무료로 들어준 1억 원 보상한도 여행자보험이라고 할지라도 계약조건이나 보상액 차이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특히 일부 여행사들이 국제선 전세기를 띄우는 경우에도 항공기 안전사고에 대비한 배상책임보험 가입여부를 확인할 사항이다.

    더 클릭!



    예를 들어 2013년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공항에서 추락해 승객 2명이 숨지고 183명이 부상당한 사고를 계기로 여행자보험이나 존재 자체를 몰랐던 배상책임보험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대형사고가 터졌을 때 피해자는 항공사나 여행사 등이 가입한 배상책임보험에 따라 일정 한도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거나 직접 여행자보험에 가입해 각종 사고에 대비할 수도 있다.

    배상책임보험이란 '남의 신체나 재물에 손해를 끼쳤을 때 그 손해에 대해 배상을 하게 하는 보험으로 의무보험과 임의보험이 있다. 임의보험은 가입자가 가입여부를 선택할 수 있고 의무보험은 무조건 가입해야 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