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대포 맞고 쓰러진 老 농민, '위독'

뉴스듣기


사회

    물대포 맞고 쓰러진 老 농민, '위독'

    뉴스듣기

     


    14일 서울 종로구청 입구 사거리에서 시위대가 캡사이신을 섞은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전남 보성군 농민회 백남기(69) 씨를 긴급히 옮기고 있다. 백 씨는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됐지만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