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로구 창신동과 성북동 미아리고개가 되살아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종로구 창신동과 성북동 미아리고개가 되살아난다

    뉴스듣기

    '낡은 도심을 되살리는 지역재생+예술' 아르코 공공미술 사업 5개 지역 중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소통공작소가 10월 22일, 성북구 미아리고개 재생공간이 10월 23일 각각 개관한다.

    종로구 창신소통공작소는 임옥상 총괄 기획자와 종로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승효상 건축가가 설계한 공간이다.

    창신동은 뉴타운 지구 전체가 해제된 첫 사례이자,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도시재생 선도지역이기도 하여 도시재생에 대한 다양한 관심이 모아진 지역이다.

    임옥상 총괄 기획자는 "삶은 한 사람의 예술적 역량과 가치만으로는 바뀔 수도 없고 바뀌지도 않는다. 새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자발적인 사람들이 있어야 하고, 이들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만 세상을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성북구의 미아리고개 재생 프로젝트는 정기황 총괄기획자와 성북문화재단, 스페이스 오뉴월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고가 하부의 방치된 공간을 공연장, 전시장 등 문화적으로 재생, 활용하는 사업이다.

    10월 23일 개관식 행사는 리모델링한 미아리고개 하부 공간을 공개하고 젊은 미술작가 들이 지역주민과 함께 제작한 공공미술 작품도 함께 선보인다.

    그리고 지역예술가와 함께하는 아트마켓과 공연도 열린다.

    미아리고개 재생 사업은 일대 지역을 문화예술을 통해 재생하고, 고가차도 하부의 어둡고 불편한 공간을 쾌적한 일상예술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사업이다.

    공공미술 작가들은 지역 특성이 반영된 작업을 통해 주민과 관계를 맺고, 건축가는 동선 고가차도 하부 공간을 개선하여 미아리 고개로 단절된 마을과 일상을 찾아주려 한다.

    이들 지역 이외에도 부산 감만동 '감만문화놀이터'(총괄기획 이일우, 부산문화재단 주관), 강원 철원군 '철원-전환'(총괄기획 이채관, 철원군 주관), 경기 안산시 선감도 '황금산 프로젝트'(총괄기획 봄날예술인협동조합, 경기문화재단주관)에서도 '지역재생+예술' 아르코 공공미술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