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수 시민위 "국방부, 향일암 충돌 사과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여수 시민위 "국방부, 향일암 충돌 사과하라"

    뉴스듣기

    국방부가 전남 여수 향일암 거북머리 군부대 병영 생활관 신축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사진=박성미 여수시의원 제공)
    전남 여수지역 시민단체가 국방부의 내 군생활관 신축 공사 중단과 국방부의 사과를 촉구했다.

    국립공원 향일암지키기 시민위원회는 6일 성명을 내고 "국방부는 어제 오전 향일암 거북머리 내에 군 생활관 신축 공사를 위해 기습적으로 포클레인 등 중장비를 진입시켰다"며 "“임포마을 주민들은 그동안 국민권익위원회와 합의했던 협의체 구성을 하지도 못하고, 국방부에게 허를 찔리고 말았다"며 군 당국의 일방적인 공사 재개를 비판했다.

    위원회는 또 "우리는 군부대 입구에 천막농성을 진행하고 공사에 필요한 모든 자재는 반입하지 못하도록 법에서 허용된 범위에서 막아낼 것을 천명한다"며 "민선자치시대에 주민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군사시설에서 일방적인 공사강행은 절대로 안 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어 △군 생활관의 리모델링 허용 △국방부의 국가계획에 의한 임포소초 이전 △거북머리 공사현장의 원형 복구 △군 병력투입에 대한 31사단장의 사과문 발표 등을 요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