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수 시민위 "국방부, 향일암 충돌 사과하라"

뉴스듣기


전남

    여수 시민위 "국방부, 향일암 충돌 사과하라"

    뉴스듣기
    국방부가 전남 여수 향일암 거북머리 군부대 병영 생활관 신축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사진=박성미 여수시의원 제공)

     

    전남 여수지역 시민단체가 국방부의 내 군생활관 신축 공사 중단과 국방부의 사과를 촉구했다.

    국립공원 향일암지키기 시민위원회는 6일 성명을 내고 "국방부는 어제 오전 향일암 거북머리 내에 군 생활관 신축 공사를 위해 기습적으로 포클레인 등 중장비를 진입시켰다"며 "“임포마을 주민들은 그동안 국민권익위원회와 합의했던 협의체 구성을 하지도 못하고, 국방부에게 허를 찔리고 말았다"며 군 당국의 일방적인 공사 재개를 비판했다.

    위원회는 또 "우리는 군부대 입구에 천막농성을 진행하고 공사에 필요한 모든 자재는 반입하지 못하도록 법에서 허용된 범위에서 막아낼 것을 천명한다"며 "민선자치시대에 주민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군사시설에서 일방적인 공사강행은 절대로 안 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