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 새벽까지 마라톤 협상 … 오늘 다시 만나기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남북, 새벽까지 마라톤 협상 … 오늘 다시 만나기로

    뉴스듣기

    “현 사태 해결 및 남북관계 발전 방안 폭넓게 협의”

    22일 오후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왼쪽)과 김양건 노동당비서(왼쪽 두 번째)이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박종민기자
    남북은 22일 오후 6시 30분에 시작한 고위급 접촉을 밤을 넘겨 23일 오전 4시 15분까지 진행한 뒤 정회했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남북은 이날 새벽 4시 15분까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진행했다"면서 “이번 접촉에서 쌍방은 최근 조성된 사태의 해결 방안과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남북은 새벽 4시 15분에 접촉을 정회했으며 쌍방입장을 검토한 뒤 23일 오후 3시부터 다시 접촉을 재개해 상호입장의 차이에 대해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또 “남북이 접촉을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당초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하기로 했던 회담 결과 브리핑을 할 수 없게 된 점에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에는 우리 측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에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