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디스플레이, 차세대 먹거리 OLED 집중…10조원 투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LG디스플레이, 차세대 먹거리 OLED 집중…10조원 투자

    뉴스듣기

    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 등 파주 LG LCD사옥에서 경영진이 OLED사업 확대와 관련된 회사의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엘지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가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를 위해 OLED로의 투자중심 이동을 선언했다. 이를위해 향후 2018년까지 대형과 플렉서블 OLED, 프리미엄 LCD 분야에 10조여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17일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열린 LCD 생산 20주년 기념 디스플레이 중장기 전략발표회에서 한상범 사장은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을 위해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OLED를 선정하고 그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앞으로 투입할 10조여원의 재원은 대면적 및 플렉서블 OLED 확대와 사이니지(Signage)등 신시장 개척을 위한 OLED분야와 초대형 UHD TV 및 IT/모바일 제품 성능 강화를 위한 LCD분야에 투자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가 향후 포커스를 맞출 OLED분야는 대형 OLED에서는 ▲프리미엄 TV에서의 지배력 강화 및 신시장 창출, 중소형 OLED에서는 ▲플렉서블 OLED를 중심으로 웨어러블에서 1등 달성 ▲자동차용 및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등을 상정하고 있다.

    이처럼 OLED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나선 데는 시장환경변화가 가장 크게 작용했다. 후발주자인의 중국의 추격으로 인해 LCD분야에서 대형과 UHD를 제외한 전 분야에서 중국과의 가격경쟁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상범 사장은 일문일답에서 "중국은 32인치가 주력이어서 아직 대형과 유에이치디에는 경쟁력이 있다"면서 "LCD경쟁력 강화와 OLED시장 선점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OLED의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한국을 제외한 다른 업체들이 양산단계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OLED로 중국과 같은 후발주자들의 추격을 따돌리겠다는 계산도 깔려 있다.

    정부도 지난 7월 수출경쟁력강화대책을 통해 OLED를 차세대 수출유망품목으로 선정하고 OLED 제조장비 할당관세 지정, OLED 원천기술 R&D 세액공제 일몰연장, OLED TV 개별소비세 폐지 등의 지워책을 내놨다.

    1995년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을 첫 가동해 2005년 10조, 2014년 26조 4,56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20년동안 시장지배력을 유지해온 LG디스플레이는 OLED에 집중해 향후 20년간 시장지배력을 유지하겠다는 구상이다.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DisplaySearch)에 따르면, 2014년 87억불 규모의 OLED 시장은 2022년에 283억불로 성장해 미래 디스플레이로 확실히 자리잡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35.5조 원의 생산 유발과 직∙간접인원 13만 명의 고용창출 등 경제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OLED는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백라이트가 필요없고 초박형 구현이 가능해 투명, 플렉서블, 벤더블과 같은 미래형 제품 구현에 최적의 디스플레이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가장 완벽한 ‘블랙(Black)’을 표현해 LCD가 결코 구현할 수 없는 무한대의 명암비를 자랑할 뿐아니라 풍부하고 정확한 색표현과 LCD보다 1,000배 빠른 응답속도 등 전반적인 화질측면에서 현존 최고의 디스플레이다.

    OLED는 디스플레이 응용영역도 무한대로 확장해 나갈 것이란 것이 업계의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