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에 민주열사추모비에서 술판 벌인 고대생

뉴스듣기


사건/사고

    5.18에 민주열사추모비에서 술판 벌인 고대생

    뉴스듣기

    바이오의공학부 학생회 "추모비 의미 훼손…죄송" 공개 사과

    (사진=페이스북 캡처)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이던 지난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교내에 있는 민주열사추모비 위에서 조리를 하는 등 술판을 벌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고려대에 따르면 지난 18일 바이오의공학부 학생들이 교내 민주광장에 있는 김두황 민주열사추모비(강제징집희생자 진혼비)의 비석과 제단 위에 휴대용 가스레인지 등 조리 도구와 술안주를 올려놓고 축제를 벌였다.

    경제학과-정경포효반 공동학생회는 공개사과 요구서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났던 날 공교롭게도 80학번 경제학과 김두황 선배를 기리는 민주열사추모비 인근은 온통 쓰레기로 뒤덮여 있었다"며 "두 차례 방문해 이 문제를 지적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광장에서 고대 학우들이 즐거이 노래하며 술잔을 기울일 수 있었던 것은 암울했던 과거에 더 나은 사회를 위해 노력했던 수많은 선배열사들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바이오의공학부 학생회와 축제를 관리한 총학생회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같은 비난이 일자 바이오의공학부 학생회는 이날 새벽 뒤늦게 공개사과문을 발표했다.

    바이오의공학부 학생회는 "사고 당일 학생회 집행부원을 통해 인지를 했고 정경포효반에서 웹자보를 올린 것을 보고 뒤늦게 대처하게 돼 죄송하다"고 밝혔다.

    바이오의공학부는 "주점에서 안주를 민주열사추모비 주변에서 조리했으며, 완성된 안주와 사용한 조리 기구를 추모비에 두어 추모비의 의미를 훼손시켰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민주열사추모비 주변을 청소하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신입생을 대상으로 민주화를 위해 노력하신 열사 분들에 대한 교육 활동을 매학기 초마다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몰지각한 행동에 대해 고(故) 김두황 초대 경제학과 학생회장님과 여러 선배 열사님들, 그리고 경제학과-정경포효반 학우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