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완종 리스트' 여권 강타…4월 정국 '안갯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성완종 리스트' 여권 강타…4월 정국 '안갯속'

    뉴스듣기

    경남기업 성완종 전 회장. (사진=윤성호 기자/자료사진)
    경남기업 성완종 전 회장이 사망하기 직전 폭로한 여권 핵심부 금품 제공 리스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여권 실세들의 이름이 줄줄이 쏟아져 나오면서 친박계는 물론,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도 위기감에 휩싸였다. 공무원연금 개혁과 재보궐선거 등 이슈 많은 4월 정국은 예측이 어려운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일단 이번 사건은 연루된 면면만 놓고보면 '초대형 허리케인급'이다.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기춘, 허태열, 이병기 등 전·현직 비서실장의 이름이 망라됐고 이완구 총리, 유정복 인천시장, 홍문종 의원, 부산시장, 홍준표 경남도지사 등 유력정치인의 이름이 올라 있다.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유력 정치인들 (자료사진)
    명단에 오른 8명 가운데 홍준표 지사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새누리당 친박계의 핵심인사들이다. 이들의 이름 옆에는 적게는 1억원에서 7억원까지 금품액수가 병기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들에게 금품을 건넨 액수인 것으로 추정됐다.

    성 전 회장은 사망하기 전 가진 언론인터뷰에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 10만달러, 허태열 전 비서실장에게는 7억원을 줬다고 밝힌 바 있고 돈의 용도와 관련해서는 17대 대통령선거 한나라당 후보경선과 관련된 것임을 나타내주는 주장을 했다. 대통령 선거 경선자금이라는 의미다.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이자 권력핵심인 여권 수뇌급인사들의 거액 수수설이 국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정치권은 크게 술렁이고 있다. 새누리당 친박계를 제외한 여야 다수 의원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4월 정국에 연쇄파장이 미칠 경우 공무원연금 개혁 등 굵직한 정치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후보자 등록과 함께 본격 선거전이 전개되고 있는 4.29 재보궐선거 판세도 출렁거릴 조짐이다. 박근혜정부 집권 중반임에도 불구하고 정권심판보다는 지역일꾼론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던 선거 전에 '성완종 리스트'가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미칠 공산이 크다.

    판세가 박빙인 인천 서강화을은 물론이고 야권후보 분열로 새정치연합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관악과 광주에서도 정권심판론이 먹혀들면서 야권성향표가 응집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새정치연합이 전방위 공세에 나설 태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여권에는 커다란 부담이다. 새정치연합은 이번 사건을 역대 최대의 '권력핵심부 비리스캔들'로 규정,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등 전방위 공세를 예고했다.

    새정치연합은 10일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선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미진할 경우 특검도입을 요구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 핵심관계자는 10일 "당장 특검제 카드를 꺼내들기엔 부담이지만 상황에 따라 특검제 도입도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 클릭!



    이번 사안은 집권초 인사파동과 지난해 세월호 참사 수습과정에서 국정추진의 골든타임을 허비한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부담이자 위기이긴 마찬가지다. 본인의 대통령선거 경선과 관련된 돈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돈을 수수한 사람들이 하나같이 측근들이어서 운신의 폭이 그만큼 좁다. 여론의 요구나 야당의 공세를 마다할 명분이 없는 외길이라는 의미다.

    '성완종 리스트'가 정치쟁점화하면 올해들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사학·군인연금 등의 개혁 일정표에도 빨간불이 켜질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는 청와대 대로 새누리당은 조만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상황이 워낙 좋지 않고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외에 마땅한 대응책도 없다는 것이 여권의 고민이다.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얘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