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요한 "김기종, 정신적 문제 있는 듯…요란할 필요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물

    인요한 "김기종, 정신적 문제 있는 듯…요란할 필요없어"

    뉴스듣기

    피습당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치료를 담당했던 인요한 연세 세브란스 병원 국제진료센터장이 가해자인 김기종 씨에 대해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인 박사는 또 리퍼트 대사의 치유 기원 행사가 과도하게 진행되는 것에 대해 "요란하게 할 필요없다"고 밝혔다.

    인 박사는 11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기종씨가 정신과적인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이 김씨를 훈련시킨 것이 아니라 자생적으로 (김씨가) 알아서 충성한 것"이라며 "비뚤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 사람을 봤을 때 자기 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물론 철저히 조사해야 겠지만 조사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요한 연세 세브란스 병원 국제진료센터장(사진=홈페이지 캡처)

    인 박사는 일부 보수진영의 과도한 쾌유기원 집회행태에 대해서도 "요란하게 뭘 하지 않아도 한미관계는 문제 없다"며 "(한미관계는) 일대일로 같이 가야 한다. 대한민국은 대단한 나라"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요란하게 할 필요 없다"며 "직장으로 돌아가고 리퍼트 대사도 할 일 많다며 빨리 출근하고 싶다고 한다. 정상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 박사는 잇따른 병문안 논란에 대해서도 "지난 일요일에는 당 대표 두 분도 찾아오고 했는데 월요일 아침에는 대사가 '너무 힘들다. 견디기 힘들다'해서 적십자 총재나 교계분들의 방문도 시간 지나면 만나기로 했다"며 "사람 만나는 것은 제한하고 병원보다 집에 머무는게 치료에 더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