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앙상한 나뭇가지 사이에서 하나님을 만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앙상한 나뭇가지 사이에서 하나님을 만나다

    뉴스듣기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자연과 함께하는 기도회

    여전히 앙상한 겨울나무, 그러나 가까이에서 보면 다가올 따뜻한 봄을 맞기위한 채비를 하고 있다.

    [앵커]
    입춘이 지났지만 아직도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 탓에 봄이 언제 오나 싶습니다.

    하지만 가까운 야외 자연 속으로 나가 보시면 봄을 준비하는 푸른 생명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바싹 마른 풀과 앙상한 나무로 뒤덮인 풍경은 여전히 겨울입니다.

    하지만 마른 풀 사이로 하나 둘 푸른 잎이 돋고, 한겨울을 이겨낸 나무들은 꽃을 틔울 채비를 한 채 날씨가 풀리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모양샙니다.

    조용히 산길을 걷는 이들은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자연의 이치를 생각합니다.

    특히 자연과 인간을 하나의 공동체로 창조한 하나님의 섭리를 몸으로 느껴봅니다.

    [인터뷰] 최경숙 권사 / 새무안교회
    "나뿐만 아니라 이 자연도 다 창조하셨고 함께 한 가족공동체라는 것을, 내가 스스로 느끼니까 자연을 내가 보호해야겠다는 의식이 아니라 자연적인 삶에서 우러나오는 그런 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가 마련한 ‘자연과 함께 하는 기도모임’에는 목회자와 평신도 등 20여명이 참석해 하나님을 더욱 친밀하게 만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기도회에서는 부와 성공, 안락함을 추구하던 기도를 내려놓고 생태적 삶의 영성을 되돌아 봤습니다.

    [녹취] 김영락 목사 / 강원도 홍천 하늘길수도원
    "가난하면 자연 속에서 의식주를 최대한 해결하려고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생태적 삶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자연과 함께 하는 기도모임은 빠르게 돌아가는 사회 속에서 현대 기독교인이 잊고 살아가는 생태영성을 회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인터뷰] 신석현 목사 /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집행위원
    "하나님의 영성이 내재되어 있는 곳이 자연이거든요. 자연 속에 들어올 때 하나님을 만나게 된다 하는 것이죠."

    메마르고 앙상한 겨울에도 자연은 나를 돌아보고 하나님을 대면하는 기도의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정용현 편집 이재은 >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