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라 왕궁터' 경주 월성 발굴조사 '첫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신라 왕궁터' 경주 월성 발굴조사 '첫삽'

    뉴스듣기

    신라왕궁터인 사적 제16호 경주 월성 발굴조사가 12일 경주 월성 석빙고 앞에서 복원·정비 추진위원, 경주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다.

    발굴조사는 신라왕궁신라왕궁터를 학술적으로 연구해 신라왕궁을 복원하는데 목적이 있으며,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8개 단위사업 중 핵심사업으로 현 정부의 공약사업이다.

    월성 발굴조사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수행하며 2단계로 나눠 10년 동안 추진할 계획이다.

    1단계(2014∼2018년/5개년)에는 월성 중앙부 시굴조사와 정문으로 추정되는 북문지와 동문지, 남문지, 서문지를 발굴조사하고, 2단계(2019∼2023년/5개년)에는 원지와 기타 유구 확인지역을 발굴하며, 학술대회 개최 및 발굴 종합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발굴조사단은 발굴조사→출토유물 보존처리→복원 연구 등 각 분야별 기능을 아우르는 통합 추진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문헌사, 고고학, 고건축 전문가로 이루어진 학술자문단을 구성해 현장 상황에 따라 정기, 수시로 자문회의를 개최하는 등 월성 발굴이 다른 유적 발굴조사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신중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주낙영 행정부지사는 "신라왕궁 복원은 새로운 경북의 700년을 이끌 핵심 문화콘텐츠가 될 것이라 확신하며,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이 하나하나 구체화되고 가시화 되도록 행정적·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